대구, 하루 만에 확진자 30명 쏟아져 나왔다
상태바
대구, 하루 만에 확진자 30명 쏟아져 나왔다
  • NEWSIS
  • 승인 2020.08.30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오전 관할 구청 방역기동반이 교회 주변을 방역하고 있다
30일 오전 관할 구청 방역기동반이 교회 주변을 방역하고 있다

대구에서 지난 4월1일 이후 152일 만에 하루 신규 확진자가 30명 이상 나왔다. 2차 대유행 본격화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30일 0시 기준 대구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0명으로 모두 지역감염이다.

신규 확진자 30명 중 29명은 동구 소재 사랑의 교회 교인 관련이고 1명은 지난 27일 확진자가 발생한 수성구 소재 병원 관련이다.

지난 28일 확진 판정을 받은 대륜중학생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동구소재 사랑의 교회 예배 참석을 확인했고 이 학생의 밀접접촉자를 검사하는 과정에서 부모 등 4명이 추가 발생했다. 이들 모두 사랑의 교회 교인으로 확인됐다.

대구시는 29일 사랑의 교회 교인 명단 103명을 확보하고 기존 확진된 5명을 제외한  98명에 대해 전수 진단검사를 실시해 29명이 신규로 확진판정(총 34명)을 받았다.
 
사랑의 교회 교인 103명 중 총 확진자는 34명이고 이중 광화문 집회 참석 확진자는 22명, 참석하지 않은 교인 중 확진자는 12명이다.

대구에서 지난 15일 이후 발생환자는 99명으로 지역사회 감염 97명, 해외유입 2명이며, 이들 중 2명은 완치했고, 97명은 대구의료원에 69명, 대구동산병원에 27명, 경북대병원 1명이 입원치료 중이다.

현재 대구지역 병원에 즉시 가동이 가능한 전담 병상은 347개이고, 97명의 환자가 입원 치료하고 있어 병상가동률은 28%이다.

한편, 대구시는 사랑의 교회 A목사가 광화문 참석 교인의 예배참석을 2주간 자제해달라는 시의 수차례에 걸친 협조 요청에도 불구하고 대면예배(2회)를 하고 명부관리 부실 등 방역수칙을 위반한 점을 중시해 고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