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출발, 러·일 잇는 국제카페리 정기항로 출항
상태바
포항 출발, 러·일 잇는 국제카페리 정기항로 출항
  • 김희영 기자
  • 승인 2020.09.11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덕 포항시장, 입출항 관련 안전 상황 등 모항인 영일만항 현장 점검 나서
▲ 포항 출발, 러·일 잇는 국제카페리 정기항로 출항

 포항 영일만항을 모항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와 일본 마이즈루를 정기적으로 연결하는 국제카페리가 11일 취항을 시작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카페리의 첫 출항에 맞춰 영일만항 컨테이너 부두를 방문해 입출항과 관련해 선박 안전 등 현장의 제반 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 시장은 “포항을 모항으로 하는 국제페리의 출항으로 포항이 명실상부한 환동해중심도시라는 것을 거듭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며 “정기항로의 취항으로 단순히 인적교류를 넘어 물류수송의 다변화를 통한 물동량 증가를 비롯해 영일만항의 물류체계를 강화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카페리는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관광객의 승선이 불가한 상황인 만큼 이날 오후 4시 중장비 20여 대와 중고자동차 60여 대 등의 화물을 싣고 포항영일만항을 출발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향했다.

이번에 취항을 시작한 정기항로는 영일만항을 모항으로 포항을 주 2회, 러시아와 일본을 주 1회씩 운항할 예정으로 오는 19일부터 매주 토요일은 포항에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출항하며 매주 수요일은 포항에서 일본 마이즈루로 출항하게 된다.

이번 정기항로에 투입되는 ‘이스턴드림’호는 길이 140m, 너비 20m, 1만1,500톤급 규모로 여객 480명과 컨테이너 130TEU, 자동차 250대, 중장비 50대를 싣고 평균속력은 20노트로 운항하게 되며 지난 2006년에 설립된 전문해운사인 두원상선이 운항을 맡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