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덕 시장, 추석연휴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대시민 호소문’ 발표
상태바
이강덕 시장, 추석연휴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대시민 호소문’ 발표
  • 김희영
  • 승인 2020.09.28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추석 현명한 예법은 차례를 쉬는 것
▲ 이강덕 시장, 추석연휴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대시민 호소문’ 발표
[경북제일신보] 포항시는 추석연휴 동안 ‘코로나19’의 지역 유입 차단과 확산을 막고 안전하고 훈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 대책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28일 긴급 브리핑을 통해 추석연휴를 앞두고 최근 지역사회에서 나타나고 있는 ‘코로나19’ 확진자의 증가 추세와 관련해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앞으로 2주간이 지역 내 확산의 중대 고비인 만큼 경각심을 늦추지 말고 시민 모두가 방역에 동참해 줄 것을 강조했다.

또한, 어르신 모임방 전면 소독 후 폐쇄 및 경로당과 노인일자리사업 운영 잠정 중단, 활동 범위가 넓은 방문판매 전면 금지와 경찰 합동 단속 실시, 식당이나 카페 등에서 최소 1m 간격 유지, 이번 추석은 차례를 쉬고 가정에서 안전하게 보내기, 병원 내 감염차단을 위해 5개 종합병원 전면 면회금지 및 환자 입원 시 코로나 검사 확행 등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아울러 28일부터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의 핵심 조치를 주 내용으로 하는 정부의 추석특별방역대책에 따라 안전수칙 준수 등 한층 강화된 자기주도방역 실천을 강조하고 추석연휴 기간 중에도 방역과 선별진료소를 비상 운영할 계획이니 발열이나 기침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으면 즉시 보건소에 문의할 것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최근 죽도동 2-378번지와 원륭사 포교원을 방문한 사람은 반드시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할 것과 외출 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올 추석만큼은 가족과 친지 등이 있는 고향 방문이나 시민 여러분의 타 지역 이동을 최대한 자제해주실 것을 거듭 당부드린다”며 “평소보다 더욱 강화된 방역대책을 꼼꼼하게 추진해서 시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명절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