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은행나무 열매 채취 시작
상태바
포항시, 은행나무 열매 채취 시작
  • 김희영
  • 승인 2020.09.29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동수확기 활용해 은행열매 수확
▲ 포항시, 은행나무 열매 채취 시작
[경북제일신보] 포항시는 9월말부터 은행열매 악취로 인한 인도 통해 불편 및 소상공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진동수확기를 활용해 은행열매를 채취하고 있다.

포항시 전체 가로수는 54,015본으로 은행나무는 15%정도이며 은행열매가 열리는 암나무의 수는 2,910본이다.

은행나무는 자동차 매연에 잘 견디고 공기정화 능력이 탁월하며 전정 이외 관리비 걱정이 없어 가로수로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다.

나무가 단단해서 차량이 인도를 덮칠 경우 방패역할을 하며 추위나 더위에 강하고 산소배출량은 많고 이산화황 흡수 능력이 뛰어나다.

하지만 암나무에서 떨어지는 열매악취로 시민들의 통행불편 등 9~10월까지 관련 민원이 매년 증가하고 있고 인력을 활용한 수확에는 한계가 있어 시는 효과적인 채취를 위해 올해부터 나무에 진동을 주어 수확할 수 있는 기계를 도입해 은행열매를 채취한다.

또한, 시는 단기적으로는 선제적 수확을 통해 떨어지는 열매악취를 최소화 하고 향후 중장기적으로는 30년 이하 수목에 대해서는 수나무로의 교체공사를 통해 암나무의 수를 점차 줄여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포항시 금창석 녹지과장은 “은행나무열매를 신속히 수확해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며 “향후 중장기적으로 교체되는 암나무는 장량동에 조성되는 나무은행에 식재해 은행수확체험 등 즐길거리 제공은 물론 가을철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 군락지를 조성해 볼거리도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