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발생하면 피난 유도등 따라 신속히 대피하세요
상태바
화재 발생하면 피난 유도등 따라 신속히 대피하세요
  • 김희영
  • 승인 2021.01.14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화재 발생으로 연간 302명 사망, 1874명 부상 등 인명피해 증가
▲ 화재 발생하면 피난 유도등 따라 신속히 대피하세요
[경북제일신보] 행정안전부는 최근 유례없는 한파로 화기 사용이 늘면서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 발생에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최근 10년간 발생한 화재 건수는 연평균 약 4만2천 건 정도로 꾸준히 발생하고 있고 인명피해 또한 최근 증가하는 추세이다.

최근 5년간 발생한 화재를 월별로 살펴보면 추위가 찾아오는 11월부터 화재가 늘어나기 시작했다.

이 중, 1월은 본격적인 추위로 화기 사용이 늘면서 화재 발생이높은 편이고 인명피해는 12.7%를 차지하며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다.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 유형을 살펴보면 10명 중 8명은 유독가스를 마시거나 화상을 입었다.

화재 발생 시간대를 살펴보면, 사람들이 주로 활동하는 낮 동안 완만하게 증가해 오후 2시를 전후로 가장 많았다.

사망자는 시간대와 무관하게 발생했다.

일반적으로 화재 사망자는 수면 중인 밤에 많을 것으로 생각되지만, 낮에도 여전히 사망자가 줄지 않는 것은 화재 시 미처 대피하지 못했기 때문인 것으로 볼 수 있다.

유독가스가 방과 복도 등 건물 내부로 퍼지는 시간은 약 4분으로 짧은 시간 내 대피해야 한다.

화재발생으로 인한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먼저 연기가 발생하거나 불이 난 것을 발견할 경우 소리치거나 비상벨을 눌러 주변에 알리고 즉시 119로 신고해야 한다.

이때, 화재 초기라면 주변의 소화기나 물 등으로 불을 끄고 불길이 커져 진압이 어려우면 신속히 대피하도록 한다.

특히 다중이용시설 등을 이용할 때는 화재 등 위급 상황에 대비해 제일 먼저 비상구와 피난계단 등을 숙지하도록 한다.

화재가 발생하면 불이 난 곳과 반대 방향의 비상구와 피난통로를 따라 대피하고 이때 승강기는 정전 등으로 매우 위험하니 반드시 계단을 이용하도록 한다.

또한, 대피할 때는 물에 적신 수건, 옷 등으로 코와 입을 막고 자세를 낮춰 피난 유도등 등 유도표지를 따라 이동한다.

아울러 짧은 시간 안에 신속한 대피를 위해서는 화재감지기와 비상벨 등 소방시설이 제 기능을 발휘하도록 관리하고 방화문은 꼭 닫아두어야 한다.

김종한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해마다 반복되는 화재로 많은 인명사고가 발생하고 있지만, 아직도 비상구나 피난계단, 완강기 등에 물건을 두는 경우가 많다” “빠른 대피를 위해서는 비상 탈출을 할 수 있는 장소들이 물건으로 가려지지 않도록 평소에 잘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