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다채널방송, VoD, 이동방송 구현”
상태바
“지상파 다채널방송, VoD, 이동방송 구현”
  • 김희영
  • 승인 2021.04.02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TSC 3.0 기반 끊김 없는 이동수신, 다채널방송, 재난경보, 타깃광고 등 시연
▲ “지상파 다채널방송, VoD, 이동방송 구현”
[경북제일신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는 지상파 차세대 방송서비스 시연회를 4월 2일 오후 제주도 테크노파크 인근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연회는 과기정통부와 방통위가 2020년 12월 9일 발표한 ‘지상파 UHD방송 활성화를 위한 정책방안’과 연계해, 지상파 UHD 방송 표준인 ATSC 3.0 기술을 기반으로 방송·통신 융합 서비스를 포함한 다양한 지상파 차세대 방송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시연회에는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한상혁 방통위원장, 정필모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박성제 한국방송협회장, 임병걸 KBS 부사장, 김상진 SBS CTO, 김유열 EBS 부사장, 김명준 ETRI 원장, 김승기 로와시스 대표이사, 김윤 SKT CTO 및 정종기 RAPA 상근부회장 등이 참석한다.

국내외 20여개 기업이 참여하는 이번 시연회는 실내시연과 실외시연으로 진행되며 실내시연은 다채널방송, 재난경보, 지상파 VoD, 타깃광고 고화질 업스케일링 서비스 등으로 실외시연은 끊김없는 이동방송, 고정밀 위치 정보 서비스 등으로 구성된다.

과기정통부 최기영 장관은 “지상파방송은 기술발전에 따라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 큰 변화를 거쳤고 이제는 ATSC 3.0이라는 기술을 통해 차세대 방송으로의 도약을 추진할 시기”며 “지상파 방송사 뿐만 아니라 방송장비산업의 성장을 위해서도 차세대 지상파 방송의 성장동력 마련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방통위 한상혁 위원장은 “급변하는 방송통신 환경에서 무료 보편서비스인 지상파방송이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길은 국민 모두가 혜택을 누리는 다양한 혁신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방송의 공공성을 강화하면서도 방송 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상파 방송사의 혁신 기반 마련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