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청, 북태평양해양치안기관장 화상회의 참석
상태바
해양경찰청, 북태평양해양치안기관장 화상회의 참석
  • 김희영
  • 승인 2021.09.16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태평양 6개국 해양경찰 100여명 화상으로 만나다
▲ 해양경찰청, 북태평양해양치안기관장 화상회의 참석
[경북제일신보] 북태평양 6개국 해양경찰들이 해양재난 사고 마약밀수·밀입국, 대테러, 해양오염사고 등에 대해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화상으로 만났다.

해양경찰청은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미국해양경비대가 주관한 ‘제21차 북태평양 해양치안 기관장 화상회의’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한국, 미국, 캐나다, 일본, 중국, 러시아 6개국이 참여하는 이번 회의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전 세계 코로나19 확산으로 화상으로 진행됐다.

7개 실무그룹의 토의·발표를 통해 전 세계 새로운 해양위기 상황에서의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 했으며 6개국 기관장이 참석하는 총회에서는 북태평양 해양안전 확보 방안에 대한 공동성명서를 채택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코로나 19 영향으로 각국과의 교류가 힘든 상황에서도 해양안전을 위한 상호 협력의 중요성을 확인하는 자리였다” 라며 “이번 회의를 통해 북태평양 해역에서 우리 국민들의 소중한 생명과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외국 해양치안기관과의 공조·협력을 더욱 공고히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