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 위한 새로운 시선, 변화 속 저작권 생태계를 논하다
상태바
상생 위한 새로운 시선, 변화 속 저작권 생태계를 논하다
  • 김희영
  • 승인 2021.10.28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 28. ‘2021 서울 저작권 포럼‘ 온라인으로 개최
▲ 상생 위한 새로운 시선, 변화 속 저작권 생태계를 논하다
[경북제일신보]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저작권위원회와 함께 10월 28일 오후 1시 30분, ‘2021 서울 저작권 포럼’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올해 14회째를 맞이한 ‘서울 저작권 포럼’은 2008년부터 매년 저작권 현안을 공유해 세계 동향을 파악하고 토론을 통해 효과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해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활동이 일상화됨에 따라 온라인 저작권 환경 속에서 이용자와 권리자 간에 새로운 상생과 균형 관계를 정립할 필요가 있다.

이에 이번 토론회에서는 ‘상생과 균형, 저작권 미래를 내다보다’를 주제로 확장된 온라인 플랫폼의 역할, 이와 관련한 저작권 산업계 관계자·권리자의 입장을 살펴본다.

또한 비대면 시대, 도서·출판 분야의 동향을 알아보고 장애인의 정보접근성을 높일 수 있는 저작권 제도 개선 방안을 모색한다.

먼저 국제 저작권 조약 세계 권위자인 독일 막스플랑크 연구소 박사이자 교수인 질케 폰 레빈스키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구글의 윌리엄 패트리 선임 저작권 고문은 ‘감염병 세계적 유행과 플랫폼’을 주제로 발표하고 국제저작권관리단체연맹의 벤자민 응 아태 지역 총괄 감독은 ‘온라인 환경에서의 창작자 보호의 중요성’을 소개한다.

세계지식재산기구 저작권 및 저작인접권 상설위원회의 글렌 로렌스 캐나다 대표는 ‘저작권과 감염병 세계적 유행에 대한 출판사의 시각’을 주제로 발표하고 국제도서관협회연맹의 바바라 리슨 총재는 ‘원격서비스 시대 도서관의 역할-코로나19가 저작권과 도서관에 주는 교훈’을 논한다.

아울러 장애인의 문화 격차를 줄이기 위해 연세대학교 이일호 연구교수는 ‘장애인 정보접근권의 증진을 위한 ‘저작권법’의 역할: 현재와 미래’를 발표한다.

세계시각장애인연합 마틴 에이블-윌리엄슨 회장은 ‘코로나19 대유행 시기 세계시각장애인연합과 접근 가능 도서 연합체’를 소개하며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현안을 이야기한다.

각 주제 발표가 끝나면 대구대학교 최진원 교수의 진행으로 토론이 이어진다.

국내 토론자로 나선 한밭대학교 김창화 교수와 케이엘 매니지먼트 이구용 대표는 모든 참석자와 함께 ‘균형과 상생, 온라인 사회에서의 저작권의 미래’를 주제로 의견을 나눌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올해는 세계지식재산기구 실비 포방 사무차장을 비롯해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정상조 공동위원장,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예지 의원이 축사와 환영사를 전해 행사에 의미를 더한다.

이번 토론회에는 공식 누리집을 통해 사전등록을 한 사람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자세한 등록 절차 등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강석원 저작권국장은 “비대면 생활 방식이 일상에 정착되면서 음악, 영화, 게임, 웹툰 등 창작물을 향유하는 문화가 바뀌었고 이를 보호하는 장치인 저작권 역시 새로운 변화를 맞고 있는 시점이다”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고 발전된 방향으로 저작권 정책을 모색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