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섬유기계융합연구원,‘2021 국제그린카전시회’참가
상태바
경산시-섬유기계융합연구원,‘2021 국제그린카전시회’참가
  • 김희영
  • 승인 2021.11.22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룰로오스 나노섬유 적용 다목적 전기차 및 차량 부품 선보여
▲ 경산시-섬유기계융합연구원,‘2021 국제그린카전시회’참가
[경북제일신보] 경산시는 광주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 국제그린카전시회'에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참가했다.

올해 13회째를 맞은 `국제그린카전시회'는 미래 신성장 동력 산업으로 급부상한 친환경 차 산업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국내 최초 친환경 차 전시회로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메르세데스 벤츠 등 국내·외 350개 사 550개 부스가 선보였으며 경산시에서는 `셀룰로오스 나노섬유를 적용한 다목적 전기차 및 차량 부품 홍보관'을 지역 내 관련 업체들과 함께 구성해 참가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경북도와 경산시가 지원하는 ‘친환경섬유 경량 복합재 적용 E-Mobility 글로벌 경쟁력 강화 사업’의 성과로서 한국섬유기계융합연구원에서 개발한 왕겨 기반 셀룰로오스 나노섬유를 적용한 고강도 경량 범퍼, 루프, 데시보드, 프론트커버 및 다목적 전기차량을 선보였으며 차량용 경량 내장재, 수성 접착제, 이차전지 분리막 제품의 기술 개발 성과를 홍보했다.

셀룰로오스 나노섬유는 식물의 구성 성분인 셀룰로오스를 나노 크기인 10억 분의 1로 잘게 쪼개놓은 물질로 분자 간 결합력이 탁월해 강철과 케블라만큼 높은 강도와 우수한 내구성, 높은 열 안정성, 낮은 밀도를 가지고 있어 자동차 내·외장재, 전자제품, 생활용품, 포장 소재 등 여러 산업에 응용이 가능한 친환경 미래 소재 기술로 평가받는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이번 전시회가 경산의 미래먹거리가 될 주력사업인 자동차 부품 홍보와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한 소중한 기회가 됐다”며 “지속적인 친환경·저탄소 부품의 상용화를 통해 성장 한계에 봉착한 지역 자동차 소재·부품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미래 자동차 시장 진입을 촉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