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상이 있으면 신속히 대면 진료 받을 수 있도록 재택치료체계 개편
상태바
증상이 있으면 신속히 대면 진료 받을 수 있도록 재택치료체계 개편
  • 김희영
  • 승인 2022.07.29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1일부터 집중관리군/일반관리군 구분 중단, 대면진료 안내 강화 및 24시간 대응체계 지속 운영
▲ 보건복지부
[경북제일신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사고수습본부는‘코로나19 재유행 대비 의료대응방안’발표에 따라 진료 인프라 확충과 먹는 치료제 처방 확대 등을 고려해 증상이 있으면 신속히 대면 진료를 받도록 재택치료체계가 개편된다고 밝혔다.

우선 8월 1일부터 재택치료자는 집중관리군·일반관리군으로 구분하지 않고 증상이 있으면 신속한 진료와 필요한 약품을 받을 수 있도록 한다.

이는 대면 진료 인프라 확충과 먹는 치료제 처방 확대 등 그간 방역 대응 체계 변화를 고려하고 그간 집중관리군으로 모니터링을 받더라도 치료제 투약 등 적정 치료시기를 놓쳐 중증으로 악화되는 사례가 있어 근처 병·의원에서 대면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는 전문가 의견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조치이다.

정부는 증상이 있으면 신속히 대면 진료를 통해 조기 치료를 받도록 지속적으로 안내하고 특히 야간과 공휴일 등 24시간 대응체계도 지속 운영한다.

확진자에게 격리통지 문자 안내 시 대면 진료 관련 안내 사항을 추가·발송하고 있으며 유전자증폭검사 검사자, 특히 어르신도 원스톱 진료기관을 쉽게 방문하도록 보건소 등 선별진료소에 원스톱 진료기관 명단, 유의사항을 담은 대면 진료 안내문을 배포하는 등 대국민 안내를 지속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야간과 공휴일의 의료상담·진료 등 24시간 대응을 위한 의료상담센터도 지속 운영하고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거점전담병원·24시간 진료 가능병원에서 위탁·운영하도록 지자체에도 독려할 예정이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이번 재택치료체계 개편방안이 대면 진료를 통해 환자 상태를 정확하게 확인하고 먹는 치료제를 신속하게 투여해서 고위험군의 중증화를 방지하기 위한 조치임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아울러 제도 개편에 따른 현장의 혼란이 없도록 관계기관, 지자체와 함께 지속적으로 홍보·안내하고 현장을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