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소상공인 대상 방송광고 2차 지원업체 선정
상태바
방통위, 소상공인 대상 방송광고 2차 지원업체 선정
  • 김희영
  • 승인 2022.07.29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목식당 등 소상공인 70개사에 방송광고 제작비 등 지원
▲ 방송통신위원회
[경북제일신보] 방송통신위원회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와 함께 2022년도 소상공인 대상 방송광고 제작·송출비 지원 사업의 2차 지원업체로 총 70개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전국에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혜택이 골고루 돌아가도록 전국을 7개 권역으로 구분해서 선발했다.

선정된 업체는 ‘제이오븐’, ‘카페 뜰 단양’ 등이며 업종별 분포를 보면,‘숙박 및 음식점업’,‘도매 및 소매업’,‘식료품 제조업’ 순으로 나타났다.

지원업체는 그동안 비용이나 정보부족 등으로 방송광고가 어려운 영세 소상공인들로 방통위의 방송광고 제작·송출비 등을 지원 받아 우리 생활과 밀접한 음식, 생활용품 등 다양한 품목에 대한 텔레비전·라디오 방송광고물을 제작해 소상공인이 소재한 권역의 지역방송을 통해 소상공인만의 차별화된 제품을 방송을 통해 홍보할 수 있게 된다.

이번 2차 지원은 지난 6월 20일부터 7월 1일까지 접수를 받았으며 총 262개 소상공인이 신청했다.

이 중 서류미비 및 자격미달 업체를 제외한 178개사를 대상으로 7월 4일부터 7월 22일까지 심사를 진행했다.

2차 신청 경쟁률은 지난 2월에 공모한 1차 신청 경쟁률보다 11% 증가했고 ‘’22년 전체 신청 경쟁률은 전년에 비해 11%, 사업 첫 해보다는 63% 증가하는 등 소상공인들의 참여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한상혁 위원장은“방송광고 지원 사업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길 기대하며 앞으로도 대기업뿐만 아니라 영세한 소상공인들도 경제적 부담 없이 방송광고를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