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차관, 포항 이차전지 산단 방문…공업용수 공급 방안 논의
상태바
환경차관, 포항 이차전지 산단 방문…공업용수 공급 방안 논의
  • 정혜진 기자
  • 승인 2024.02.01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상준 환경부 차관, 포항 블루밸리 산단 찾아 폐배터리 순환자원화 강조
미래 국가 전략산업 현장 간담회에서 이차전지 산업생태계 현황 점검
포항시, 자원순환 산업 기반 구축 위해 환경부, 경북도와 힘 모을 것
▲ 장상길 포항시 부시장(왼쪽 네 번째), 임상준 환경부 차관(왼쪽 다섯 번째), 김준형 포스코퓨처엠 사장(왼쪽 여섯 번째)이 지난달 29일 포스코퓨처엠 앞에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포항시는 지난달 29일 임상준 환경부 차관이 포항에서 열린 미래 국가 전략산업 현장 간담회에 참석해 이차전지 산업생태계 현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임상준 차관은 포항 남구에 위치한 ‘포항 블루밸리 산업단지’를 찾아 ㈜포스코퓨처엠의 국내 유일 인조흑연 음극재 생산 시설·공정을 둘러본 후 전기차 배터리 자원순환 클러스터 부지 및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를 방문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지난해 7월 포항 블루밸리 산업단지가 이차전지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로 지정되면서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용수 수요에 맞춰 단계적으로 용수를 어떻게 공급할 것인지 세부 계획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장상길 포항시 부시장은 “포항은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를 시작으로 전기차 배터리 자원순환 산업 기반을 선도적으로 구축해 오고 있다”며 “저탄소 경제를 실천하고 순환경제의 혁신을 선도하기 위해 환경부, 경북도와 함께 힘을 모아가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장 부시장은 이차전지 소재 글로벌 생산거점으로 도약하기 위해 용수공급 등 환경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임상준 차관은 “이차전지는 국가 첨단전략산업이면서 동시에 순환경제의 핵심분야인 만큼 이차전지 산업을 적극 지원하고, 폐배터리의 순환자원화를 통해 핵심 광물자원의 공급망 확보에도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포항시는 전기차 배터리 순환경제 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전기차 배터리 자원순환 클러스터’를 지난해 12월 착공해 오는 2025년 완공 예정이다. 포항시는 클러스터가 조성되면 전기차 배터리 산업의 탄소중립 달성의 핵심이자 새로운 성장모델로서 배터리 전후방 산업의 성장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