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털 누렇게 됐다”…폐업한 펫숍 동물 방치 논란
상태바
“하얀 털 누렇게 됐다”…폐업한 펫숍 동물 방치 논란
  • 최영준 기자
  • 승인 2024.05.09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려견·반려묘 28마리 구조
포항시, 업주 고발 검토키로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포항의 반려동물 분양업소에 동물들이 방치돼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포항시가 조사에 나섰다.

지난 7일 포항시에 따르면 시는 이날 북구 중앙상가 인근의 한 분양업소에서 방치된 반려견과 반려묘 28마리를 구조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포항의 한 반려동물 분양업소에서 찍힌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에는 개 다섯 마리가 유리문 앞에 서서 밖을 바라보는 모습이 담겼다. 이 중 일부는 털이 길어 지저분하게 뻗쳐있었고, 하얀 털은 누렇게 변한 상태였다.

해당 글 작성자는 "이러면 안 된다. 강아지를 버리고 가고 전화번호는 없는 번호라고 해서 신고했다"고 밝혔다.

포항시는 지난 5일 오전 4시께 이 같은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확인 결과 업소 안에는 개 18마리, 고양이 10마리 등 총 28마리가 있었다. 업소는 청소가 제대로 돼 있지 않았고, 개들도 털이 긴 상태로 있는 등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은 모습이었다. 다만 동물들은 육안으로 확인했을 때 건강에는 큰 이상이 없었다고 한다.

업주는 미용을 하지 못한 것일 뿐 방치한 것은 아니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시는 업주에 대해 동물보호법상 동물 학대에 해당하는지 조사해 경찰에 고발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