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데스크칼럼
내년 지방 선거의 TK 지역 승패가 진보 정권 10년 연장 척도 된다
김종서 취재국장

 

 

포항 등 대구, 경북 지역에는 벌써부터 내년 지방 선거를 겨냥한 물밑 선거운동 바람이 불고 있는 분위기다.

보수 성향이 강한 대구, 경북 지역 주민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부터 진보 성향으로 점차 바뀌고 있다는 점에 비상한 관심이 쏠린다.

많은 전문가들은 TK 지역에 더불어민주당이 깊숙이 진입하는 변화의 바람이 내년 지방 선거에서 불어올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더욱이 TK지역 심장부인 대구에서 국회의원에 당선된 김부겸 행자부장관이 문재인 정부 초대 장관에 임명된 이유가 바로 TK 지역 점령 (占領) 특명 일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돼 관심을 끈다.

그 특명이 바로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는 물론 구청장, 시장, 군수 등 TK지역의 상당수 광역, 기초단체장을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당선 시키겠다는 시나리오로 해석된다. 

과연 그 시나리오가 통할까?

많은 전문가들은 불가능한 것은 아니라는 조심스런 분석이 있어 긴장감을 더 해 준다.

최근 경찰이 TK 지역 광역, 시·군·구 전, 현직 자치단체장들에 대한 비리 혐의를 잡고 조사를 하는 등 내사를 펴는 중이다.

이점을 감안하면 문재인 정부가 내년 지방 선거에 TK 지역 장악 의지가 어느 정도 인지 간접적으로 엿볼 수 있다.

이는 보수가 부패 했다는 인식을 주민들에게 강하게 각인시켜 그 분위기를 내년 지방 선거 때 까지 끌고가 더불어민주당 소속 자치단체장 깃발을 TK 지역 곳곳에 꽂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김부겸 행자부장관은 사실상 차기 대권의 꿈을 안고 있고, TK지역에 정치적 교두부를 마련해야 대권 행보에 유리 하다는 의지와 일맥상통한다. 

또 박원순 서울시장이 대구를 전격 방문하여 대구 민심을 껴안는 부분도 주목된다.

서울과 대구가 도시재생 업무 협약 (MOU)을 체결하고 엄청난 예산이 투입되는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 과제인 도시재생 뉴딜에 협력과 상생으로 힘찬 발걸음을 내딛자고 한 것은 사실상 내년 지방선거를 염두에 둔 포석으로 비춰진다.

바로 이런 전방위 행보가 흐리멍텅한 보수와 달리 재빠르게 조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점은 내년 지방선거에서 TK 지역 점령 시나리오와 맞물린다.

또한 검·경찰이 대구, 경북 지역의 전 현직 보수 자치단체장들의 비리 조사에 나서 보수 세력을 약화시키는 반면 경북지역 발전을 기약하는 예산 폭탄 공약도 여당과 문재인 정부가 곧 쏟아 부을 가능성이 높다.

그렇게 되면 TK 주민 정서가 와르르 무너질 가능성은 불을 보듯 뻔하다.

김대중 정부 시절 천지개벽을 시킨 호남 발전에 대해 TK 주민들은 부러운 눈초리로 얼이 빠져 지켜만 봤다.

 

말만 앞세운 보수들은 제대로 된 대기업 하나 유치시키지 못했고, 포항~삼척간 동해안 고속도로를 30년이 걸려도 완공 못하는 무능을 보였다.

그러나 진보는 짧은 기간에 호남 발전을 100년 앞당겨 놓았다. 

TK 지역은 선거 때마다 보수당 후보 말뚝만 꽂아도 당선된다 할 정도로 주민들이 밀어 주었다. 
그러나 그들이 한 일은 권력에 취해 군림 했고, 개인적인 부 축적 행위 등으로 지역민들을 크게 실망시켰다.

포항 출신 이명박 전 대통령과 그의 친형 이상득 의원 6선, 24년 동안 포항은 물론 경북 지역 발전은커녕 되레 낙후를 불렀다.

이러니 진보에 기대감을 더 거는 것은 당연한 일인지도 모른다. 

최근 갤럽 여론 조사에서 국민지지도가 더불어민주당이 50%, 자유한국당이 16%대로 거의 3배 차이를 보이고 있다.

TK지역 경우도 자유한국당이 22%에 비해 더불어민주당이 30%대로 거꾸로 앞서고 있어 보수 텃밭이 무너졌음을 엿볼 수 있다.

그러나 변수는 많다.

문 정부의 각종 국가 정책이 너무 급진전적인 것들이 많아 보수들이 걱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과연 현 정부를 향한 높은 국민 지지율이 내년까지 계속 유지 될지가 변수다.

보수가 우려하는 탈원전이 그렇고 사드 배치 문제, 최저 임금 인상, 세수 인상, 끌려가는 대 북 정책, 문제의 내각 인선 등 법을 초월해 막 밀어 붙이는 문재인 정부의 급진적인 정책들이 지방선거 목전에서 어떤 평가를 받을지가 관건이다.

그러한 변수에 따라 TK지역 주민 정서도 확 달라 질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다른 변수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역할이다.

원외 대표로서 흩어진 보수 민심을 얼마나 결집시켜 내년 지방 선거에 임할 것인가이다.

그러기까지에는 홍대표의 신상 문제가 걸린다.

성완종 리스트 사건이 종결되지 않고 대법원에서 만지작거리고 있어 뒷맛이 썩 좋지 않기 때문이다.
문재인 정부는 성완종리스트 사건을 재수사 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만약 재수사에 착수할 경우 홍대표의 입지는 크게 좁아 질 가능성이 높다.
내년 지방 선거를 11개월 남짓 앞둔 시점에 당대표가 뇌물죄로 재수사를 받는다고 가상하면 보수는 또 다시 혼란과 구심점을 잃게 될 것이 뻔하다.
내년 지방선거를 망치는 것은 물론 자유한국당의 존재 자체가 위태로워 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더욱이 JTBC 홍석현 회장을 비방했다가 명예훼손으로 고발당하자 최근 홍 대표가 사과하는 약한 면까지 보여 체면이 구겨진 상태다.
문재인 정부는 갈팡질팡하는 자유한국당을 차제에 괴멸 시켜버리고 TK지역을 내년 지방선거에서 석권하려는 야심을 품고 있을 가능성은 충분하다.
아무튼 보수를 대변하는 자유한국당과 TK 지역 주민들이 심한 가치관의 혼란을 겪을 정도로 최대 위기에 빠져 갈팡질팡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내년 지방 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이 야당으로서 문재인 정부를 잘 견제해 보수가 뭉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 기사회생 여부가 주목된다.
아니면 TK 지역 광역, 기초 자치단체장까지 더불어민주당 진보 세력에 점령당해 10년 진보 정권 연장을 이어 줄 것인지 내년 지방 선거가 벌써부터 최대 관심사로 떠오른다.

김종서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