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건강칼럼
암 환자 5년 생존율 위암 70·간암 32.8·폐암 25.1%
  • 허정욱 건강증진의원장
  • 승인 2017.09.08 17:29
  • 댓글 0

 암 환자 10명 중 7명은 5년 이상 생존하는 세상이 왔다. 치료 의학이 발달되고 조기암 진단이 확대된 덕분이다.

보건복지부의 ‘2014년 암 등록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0.2014년) 암 환자가 생존할 확률(5년 생존율)은 70.3%로 매년 꾸준히 상승해 처음으로 70%대에 진입했다. 하지만 모든 암이 다 그런 것은 아니다. 초기 증상이 없어 발견이 어려운 췌장암(10.1%), 폐암(25.1%)의 생존율은 여전히 낮다. 간암(32.8%)도 비교적 낮은 편이다.

이에 남녀 공통으로 많은 암 중에 대표적인 암인 위암, 간암, 폐암의 발생 현황과 원인, 예방법 등을 국립암센터의 도움말로 알아봤다.

 ■ 식생활과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이 발병 주원인인 위암

2016년에 발표된 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따르면 2014년 우리나라에서는 21만 7,057건의 암이 발생했는데, 그중 위암은 남녀를 합쳐 2만 9,854건, 전체 암 발생의 13.8%로 2위를 차지했다. 인구 10만 명당 조(粗)발생률(해당 관찰 기간 중 대상 인구 집단에서 새롭게 발생한 환자 수)은 58.8건이다. 

 남녀 성비는 2.1:1로 남자에게 더 많이 위암이 발생했다. 발생 건수는 남자가 2만 87건으로 남성 암 중 1위를 차지했고, 여자는 9,767건으로 여성의 암 중 4위다. 남녀를 합쳐 연령대별로 보면 70대가 26.4%로 가장 많았고, 60대가 26.2%, 50대가 23%의 순이었다. 
 

이처럼 한국 남성에게 가장 많은 위암은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위암 관련 질병, 식생활, 흡연, 그리고 가족력 등과 관련이 있다. 위암의 가족력에는 유전적 요인과 환경적 요인이 동시에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위암은 흡연과 관련이 많다. 흡연자는 비흡연자에 비해 위암 발병 위험도가 3배 정도 높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에서 남녀 간 식생활 차이가 별로 없음에도 남자의 위암 발생이 여자의 2배 가까운 것은 남성의 흡연율이 여성보다 높다는 사실과 연관된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이 밖에도 음주 등 다른 환경적 요인이 있지만, 담배는 가장 잘 알려진 발암 원인이기 때문이다. 담배 연기에는 인체에 아주 해로운 청산가스, 비소, 페놀 등을 포함한 6,960여 종의 발암물질과 4,000여 가지의 독성 화학물질이 포함돼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위산 속에서도 살 수 있는 나선형 세균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을 위암을 일으키는 발암물질로 분류했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감염이 위암 발생에 독립적으로 관여한다고 인정하기에는 아직 의학적 증거가 불충분하지만,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감염률이 높은 나라에서 위암의 발병률이 높기 때문에 감염자는 위암 발생의 위험도가 상대적으로 높다고 볼 수 있다.

국내에서는 16세 이상의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감염률이 60%에 달하는데, 이 중 20%에서만 임상적으로 위장관 질환이 나타나고 1% 미만의 환자에서 위암이 발병한다. 따라서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은 위암 발생의 위험도를 2.8~6배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현재로서는 암 예방을 위한 이 균의 집단검진이나 항생제 치료 등은 효과가 충분히 증명되지 않아 일반적으로 권하지 않는다. 

또 위암의 가족력이 있는 사람은 가족력이 없는 사람보다 위암 발생률이 2배로 증가한다. 유전 요인보다는 가족의 생활환경, 특히 식생활 습관이 비슷하기 때문이다.  만성 위축성 위염이란 위의 정상적인 샘 구조가 소실된 상태를 말하는데 이 질환이 있으면 위암의 발생 위험도가 6배 증가한다. 

저등급, 중등급, 고등급으로 나눌 수 있으며 고등급 이형성의 위암 발생률은 33~85%에 달한다. 

또 짠 음식을 많이 섭취한 사람은 적게 섭취한 사람보다 위암 발병 위험도가 4.5배 더 높다. 이 밖에도 가공된 햄이나 소시지류, 탄 음식도 위암과 관련이 있기 때문에 조심해야 된다.

■ 간암 예방, 음주·비만 피해야
 

2016년에 발표된 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따르면 2014년 간암은 남녀를 합쳐 1만 6,178건, 전체 암 발생의 7.5%로 6위를 차지했다. 

인구 10만 명당 조(粗)발생률은 31.9건이다. 간암의 경우 남녀의 성비는 2.9:1로 남자에게 더 많이 발생했다. 발생 건수는 남자가 1만 2,058건으로 남성의 암 가운데 4위를 차지했고, 여자는 4,120건으로 여성의 암 중 6위다. 

남녀를 합쳐 연령대별로 보면 50대가 27.2%로 가장 많았고, 60대가 25.2%, 70대가 24.8%의 순이었다. 

간암은 발생과 관련된 위험인자가 다른 암들보다 잘 알려져 있다. 만성 B형 또는 C형 간염, (모든 원인의) 간경변증, 알코올성 간 질환, 비만이나 당뇨와 관련된 지방성 간 질환, 그리고 아프리카 등지에서는 특정 곰팡이류가 만들어내는 발암물질 아플라톡신 B(aflatoxin B) 등이 간암의 위험을 증가시킨다. 

2014년 대한간암학회에서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간암 환자의 72%가 B형 간염바이러스(HBV, hepatitis B virus), 12%가 C형 간염바이러스(HCV, hepatitis C virus)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9%가 알코올, 4%가 기타 원인과 연관이 있었다. B형 간염바이러스 만성 보유자는 대부분이 그 바이러스를 지닌 어머니에게서 출생 시에 감염되며, 그들의 반수 이상이 만성 간염이나 흔히 간경화라고 부르는 간경변증으로 진행한다. 해마다 간경변증 환자의 1~5%에서 간암이 발생하고 있다. 

간암은 간경변증이 심할수록 연령이 높을수록 잘 발생하며, 남자에게 더 흔하다. 

이 요소들이 길게는 수십 년에 이르는 오랜 세월 동안 유전자의 돌연변이를 일으키고 그것이 축적되어 암이 생기므로, 평소에 위험요인들을 피하면서 간암 예방에 유의하는 것이 중요하다. 

 음주는 간암의 주된 요인 중 하나이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 ; International Agency for Research on Cancer)에서는 알코올을 1급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과도한 알코올 섭취는 간경화를 유발하고, 이는 간암으로 진행할 수 있다. 알코올은 특히 C형 간염바이러스(HCV) 감염자에서 간암 발생률을 높이며, B형 간염바이러스(HBV) 보유자에서도 간암 발생을 앞당기므로 주의해야 한다. 흡연도 간암의 발생 위험을 높이는 요인 중 하나다. 
담배 연기가 폐로 흡수되면서 각종 유해물질이 간을 포함한 전신으로 퍼져 물질대사에 포함되기 때문이다. 국제암연구기관에서는 술과 함께 흡연도 간암의 1급 발암원으로 분류했다. 흡연자가 음주도 하면 간암 발생 위험이 더욱 증가한다.

비만에도 주의해야 한다. 과체중이나 비만이 간암을 유발할 수 있는데 비만과 관련된 인슐린 저항 상태가 발암 과정을 촉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특발성(特發性 idiopathic ; 발병 원인을 잘 모름) 간경변증이나 만성 간염 같은 전구(前驅) 질환(전구 질환 또는 전구 병변이란, 먼저 생긴 병변이 더 중대한 병을 속발시켰다고 판단되는 경우에 앞선 병변을 이르는 말)이 있는 경우에는 과체중과 비만으로 인한 간암 발생 위험도가 더욱 높아진다.

더구나 비만인 사람의 간암 발생 위험도는 정상 체중일 경우의 약 2배에 달한다.

■ 직·간접 흡연, 석면 노출이 폐암의 절대적 원인
 

 2016년에 발표된 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따르면 2014년 기준 폐암은 남녀를 합쳐 2만 4,027건, 전체 암 발생의 11.1%로 4위를 차지했다. 인구 10만 명당 조(粗)발생률은 47.3건이다. 남녀의 성비는 2.3:1로 남자에게 더 많이 발생했다. 

발생 건수는 남자가 1만 6,750건으로 남성의 암 중에서 2위를 차지했고, 여자는 7,277건으로 여성의 암 중 5위였다. 남녀를 합쳐 연령대별로 보면 70대가 36.7%로 가장 많았고, 60대가 26.2%, 80대 이상이 16.9%의 순이다. 

흡연은 폐암의 대표적인 발병 요인이다. 담배에서는 7,000종 가량의 유해물질이 발견되는데, 이 가운데 발암물질로 알려진 것이 69여 종 이상이다. 

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피우지 않은 사람에 비해 폐암에 걸릴 위험이 15~80배까지 증가한다. 흡연과 폐암의 상관관계는 담배를 피우는 양이 많을수록, 일찍 흡연을 시작할수록, 흡연 기간이 길수록 커진다. 

또한 피우는 형태와도 관련이 있어 담배 연기를 들이마시는 깊이에 따라 위험도가 달라진다. 

한국 남자들의 여전히 높은 흡연율, 여성과 청소년의 흡연율 증가는 흡연 인구가 감소하는 세계적 추세에 역행하고 있다. 국가적으로 금연 운동을 시작하고 30년이 지나야 폐암 사망률이 감소했다는 여러 나라의 경험을 감안할 때, 우리나라의 흡연 증가율은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직접 흡연이 1차 흡연이라면 간접 흡연은 2차 흡연에 해당된다. 간접 흡연은 비흡연자가 흡연자와 같이 생활하거나 그 주위에 있으면서 자신의 의지와 무관하게 담배 연기를 흡입하는 것인데 직접 흡연과 마찬가지로 폐암을 일으킬 수 있다. 

한편 석면과 연관된 폐암은 직업상 노출 때문인 경우가 많다. 석면은 건축 자재(예전의 슬레이트 지붕 등), 저밀도 단열재, 전기 절연재, 방화재 등 다용도로 쓰여왔는데, 석면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10~35년 정도의 잠복기를 거쳐 폐암이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게다가 흡연자라면 폐암의 위험이 훨씬 더 커지기 쉽다. 이 밖에 특수 직업을 가진 사람군에서도 높다.

가령 알루미늄 생산, 코크스(cokes) 생산, 주물업, 도장공과 같이 특정 작업에 종사하는 경우에도 폐암 위험이 증가한다. 이들 직업의 작업 환경의 경우 결정형 유리규산 분진, 비소, 베릴륨, 카드뮴, 6가크롬, 니켈 등의 중금속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이들 물질 모두 폐암 발생 위험을 높인다. 이외에도 콜타르 피치, 비스-클로로메틸에테르(bis-chloromethylether), 검댕 같은 화기물질에 노출되는 경우에도 폐암 발생 위험이 증가한다. 
 모든 종류의 방사성 동위원소는 발암 원인이 될 수 있다. 우라늄은 소세포폐암의 발생과 밀접한 연관을 보이며, 특히 흡연자에게서 발생 빈도가 현저히 증가한다. 라돈은 라듐이 토양이나 암석, 물속에서 붕괴할 때 발생하는 무색무취의 방사성 가스로, 대개 지표면을 통해 건물 내부 등으로 들어간다.

흡연에 다음가는 폐암 발생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다. 단순 X-선촬영이나 전산화단층촬영(CT) 같은 방사선학적 검사에서 쐬는 방사선량은 미미하므로 폐암의 발생 원인이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폐암은 대부분 후천적인 유전자 이상 때문에 발생하며, 선천적인 유전자 이상에 의한 경우는 드물다고 알려져 있다. 가족력이 있는 경우엔, 다시 말해서 가족 중에 폐암 환자가 있으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발병 위험이 2~3배 정도 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허정욱 건강증진의원장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