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건강칼럼
60세 이상 14% 고통…방치 땐 우울증 위험
  • 허정욱 건강증진의원장
  • 승인 2017.09.15 16:26
  • 댓글 0

갑자기 소변 마렵고 화장실 가는 도중 ‘쉬’
주로 고령층서 발생…70대가 월등 많아
마려운 증상 반복 땐 전립샘·방광검사를

요실금이란 본인의 의지와 관계없이 자신도 모르게 소변이 유출되어 속옷을 적시게 되는 현상으로 사회적 또는 위생적으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요실금은 남성보다 여성에서 발생 빈도가 높으며 우리나라 여성의 40%가 요실금을 경험한다. 요실금은 모든 연령에서 발생할 수 있으나 연령이 증가할수록 빈도가 증가한다.

김모(75·경기도 화성시)씨는 9년 전 시도 때도 없이 소변이 마려워 잘 참지 못하는 증상이 생겼다. 김씨는 나이가 들어서 그러려니 하고 방치했는데 증상이 서서히 심해졌다. 2년 전부터는 1시간 반마다 소변을 봤다. 어떨 때는 화장실로 뛰어가다 바지에 지리기까지 했다. 김씨는 “외출하기가 겁났고, 어쩌다 나갈 때는 지하철역의 화장실 위치를 파악하고 움직였다”고 말했다. 병원을 찾았더니 ‘절박성 요실금’ 진단을 받았다. 소변길(요도)을 둘러싼 장기인 전립샘이 세 배 정도 커진 전립샘비대증이 원인이었다.

김씨를 진료한 오승준 서울대병원 비뇨기과 교수(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장)는 “전립샘이 비대해져 요도를 압박하면 소변이 잘 나오지 않게 되는데 이때 방광은 소변을 내보내려고 과도하게 수축한다. 이게 절박성 요실금”이라고 말했다. 절박성 요실금은 방광에 소변이 충분히 차지 않았는데도 갑자기 소변이 마렵고, 참을 수 없어 화장실에 가는 중에 소변이 흘러나오는 것이다. 김씨는 약물 치료를 하다 증상이 잘 개선되지 않아 6개월 전 전립샘비대증 수술을 받고 나서 요실금이 사라졌다.

요실금은 여자의 병으로 알려져 있지만 남성도 예외가 아니다. 5일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남성 요실금 환자는 지난해 1만3551명이었다. 매년 이 정도의 남성이 말 못할 고통을 겪는다. 여성 환자의 10% 수준이다. 고령층에서 많이 발생한다. 인구 10만 명당 남성 요실금 환자는 40명이지만 70대는 229명으로 월등히 많다. 60대도 66명이다(2014년 기준).

남성 요실금의 원인은 여성과 다르다. 여성은 출산·노화 등으로 골반 근육이 약해지면서 요실금이 잘 생긴다. 반면 남성에서는 대개 전립샘 질환이 요실금을 야기한다. 오승준 교수는 “전립샘비대증 환자의 약 40%가 요실금을 겪는다. 전립샘암 수술을 받은 환자 중 5~10%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전립샘암 수술 후 생기는 요실금은 ‘복압(腹壓)성 요실금’이다. 기침을 하거나 무거운 물건을 들때 배에 압력이 생기는데, 이때 괄약근이 제대로 힘을 쓰지 못해 소변이 나온다. 배재현 고대안산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괄약근으로 가는 신경이 전립샘 벽면을 타고 내려가는데 전립샘을 넓게 떼내면서 신경이 손상되면 괄약근이 제대로 힘을 못 써 요실금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전립샘암 수술 환자의 대다수가 일시적으로 요실금 증세를 겪고, 5~10%는 1년이 지나도 낫지 않는다. 이 경우 인공요도 괄약근 수술을 해야 증상이 나아진다.

파킨슨병·뇌졸중 같은 신경계 질환이 있어도 절박성 요실금 증상이 나타난다. 오승준 교수는 “뇌가 소변을 저장하고 배출하는 신호를 방광으로 보내는데, 이 신호를 전달하는 신경의 일부가 손상되면 방광이 과하게 수축해 소변이 샌다”고 말했다. 이런 환자는 방광 수축을 억제하는 약물을 복용해야 한다.

당뇨가 오래되면 요실금이 생기기도 한다. 배재현 교수는 “만성 당뇨병 환자는 혈액 순환이 잘 안 된다. 이 때문에 신경 말단 부위인 방광에 감각이 떨어져 소변이 차도 느낌이 안 와서 소변이 샌다”며 “당뇨병 환자는 소변이 마렵지 않더라도 4시간 간격으로 방광을 비우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요실금은 생명을 위협하진 않지만 삶의 질을 급격히 떨어뜨린다. 화장실에 달려가다 넘어져 골절이 생기기 쉽다. 기저귀를 차고 다니는 게 창피하고 냄새가 날까 봐 외출을 꺼린다. 자연스레 대인관계가 나빠져 우울증에 빠진다.

대다수 남성은 요실금이 나이 들어 생기는 증상으로 생각해 방치한다. 오 교수는 “올해 7월 비뇨기과학회지에 발표된 브라질 연구팀의 논문에 따르면 60세 이상 남성의 14.2%가 요실금을 앓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한국도 비슷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실금의 주요 원인이 전립샘비대증이기 때문에 별다른 이유 없이 급하게 소변이 마려운 증상이 반복되면 전립샘·방광 검사를 받아야 한다.

요실금을 예방하려면 몸의 중심(복부·엉덩이·허벅지) 근육을 강화해야 한다. 이상구 가천대 길병원 신경외과 교수는 “골반은 근육이 적어 단련하기 어려우므로 주변 근육을 자극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누운 상태에서 한쪽 다리를 90도 들어올리거나 엉덩이를 들었다 내려놓는 운동이 적합하다.

생활 습관도 관리해야 한다. 복부 압력을 줄이기 위해 적정 체중을 유지한다. 방광을 자극하는 술·주스·커피나 초콜릿을 자제하는 게 좋다. 물을 너무 많이 마시거나 적게 마시는 것도 피해야 한다. 체내 수분이 적으면 소변 농도가 높아져 방광을 자극할 수 있다.  

요실금은 복압성 요실금인지 절박성 요실금인지에 따라 다른 원인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치료 방법 또한 달라진다. 따라서 요실금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정확한 진단이 선행되어야 한다.

증상이 심하지 않은 복압성 요실금은 대부분 수술을 하지 않고, 골반 근육 강화 운동이나 전기 또는 자기를 이용하여 골반 내 근육을 강화하는 물리치료로 증상 개선이 가능하다. 하지만 복압성 요실금의 증상이 심해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는 경우라면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복압성 요실금 수술에는 다양한 방법이 존재하지만 슬링 수술이 주로 시행된다. 슬링 수술은 요도 뒤쪽에 납작하고 긴 인조 테이프를 걸어주는 방법으로, 테이프가 요도를 지지해주어 복압이 상승할 때 소변이 새어나가지 않도록 해준다.

 

허정욱 건강증진의원장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