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포항, 시민중심 녹색생태 도시 탈 바꿈도심내 대규모 도시 숲 조성, 숲 길 네트워크 구축 등

포항시가 시민 중심의 녹색생태도시로 자리매김하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오훈식 환경녹지국장은 지난 18일 시청에서 정례브리핑을 갖고 ▲도심 내 대규모 도시숲 조성 ▲2017년 하반기 소나무재선충병 방제계획 ▲도심지 단절 등산로 연결을 통한 숲길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추진방향과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종합운동장~뱃머리마을 대형 도시숲조성 

시는 2020년까지 남구 상도동 일대 공공시설 용지인 종합운동장, 평생학습원, 상도그린공원, 하수처리장을 아우르는 28ha에 대규모 도시숲 조성을 완료해 민 휴식공간 제공은 물론 폐철도부지 도시숲, 형산강 주변과 연계해 커다란 도심 녹색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2017년 하반기 소나무재선충병 방제계획 

시는 선제적 압축방제를 통해 2018년 상반기까지 11만본을 제거해 재선충병 재발생률 50%이하로 만들고 2022년까지 관리 가능한 수준으로의 피해 안정화를 실현할 계획이다. 재선충병 벌채목은 자원 재활용을 위해 목재로 공급하고 목재자급률 향상과 목재펠릿 등 산림바이오에너지 원료로 재이용해 지역 경제적 활성화를 도모할 작정이다.

▶도심지 단절등산로 연결(생태통로·보도교)사업

시는 2020년까지 생태통로 3개소, 보도교 5개소 총 8개소(이동 포항IC 진입로 외 7개소)에 도심지 단절등산로 연결(생태통로·보도교)사업을 완료 할 계획이다.

최종태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