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데스크칼럼
6.13 지방선거는 권력을 탐하는 정직하지 못한 자들의 놀이터가 되면 안된다.

우리 속담에 ‘중이 고기 맛을 알면 절에 빈대가 안 남는다’ 거나 ‘중이 고기 맛을 보면 법당에 파리가 안 남는다’는 등의 속담이 있다.

이는 좋은 일에 한번 빠지면 정신을 못차리고 마구 덤빈다는 것을 비유적으로 나타내는 속담이다.

6.13지방선거에 출마한 많은 후보자들이 저마다 거창한 공약을 내걸고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으나 왠지 고기 맛을 안 중들을 연상케 한다.

민(民)을 위해 봉사하기 위해 나선 후보가 아니라 권력 맛에 빠져 이성을 잃은 자들로 보이기 때문이다.

정당도 문제다.

유권자들이 후보 검증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든지 아니면 문제가 불거진 후보는 당차원에서 적절한 진상 조사를 거쳐 출마를 제재 시키든지 책임감 있는 자세를 보여주는 것이 공당의 도리다.

문제 투성이의 후보를 방치하는 행위는 유권자를 우롱하는 처사이고, 당선만 되면 그만이라는 자세는 무책임의 극치다.

언론도 무한의 책임이 있다.

지키지 못 할 과대 공약사항을 예리하게 지적하기 보다 대서특필 해주는 홍보지 전략은 부끄럽다.

유권자 알권리 제공 차원의 심층취재 인물 검증도 뒷전이다.

오히려 언론이 문제의 후보를 대변해 주는데 급급하는 판이니 심각하지 않나.

선관위 또한 가관이다.후보 검증에 나선 언론에 고무줄 잣대의 선거법을 적용하여 사사건건 제재하기에 바쁘다.

그렇다면 선관위가 일부 후보가 쏟아내는 거짓말과 엉터리 홍보용 보도자료에 대해서는 왜 선거법 위반혐의로 조사하지 않는가?

선관위의 업무 행태가 이 지경이니 민의의 대변자로 나선 인물 검증을 제대로 할 수가 없다.

각종 비리 의혹에 휘말린 일부 후보들은 짧은 선거 기간만 피해 당선되면 그만이라는 검은 속셈이 다 엿보인다.

명쾌한 해명보다 음해라고 우기고 있으니 당장 진실 여부를 밝힐 수도 없다. 사법기관은 한발 더 멀어 사실상 선거판에서는 무용지물이다.

그러나 선관위가 거짓말하는 후보를 적발해 검찰에 고발하든지 경고해야 원칙 일 것이다.

그런데 후보를 보호하는 기관인지 국민의 알권리를 막기 위해 존재하는 기관인지 선관위의 고유 업무가 뭔지 헷갈릴 정도다.

선거법이 이 지경으로 고무줄이고 모순이 많으니 권력을 맛본 자들이 새로운 권력을 얻기 위해 선관위를 등에 업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설치지 않는가.

결국 눈뜬 장님이 된 유권자들만 봉이 된다.

온갖 거짓말로 속고 속이는 후보들의 진흙탕 선거판 분위기에 편승하여 이끌려 다니는 꼴이기 때문이다.

일부 후보들의 권력 탐욕은 오만의 극치에 달해 있고, 인격 장애로까지 비춰진다.

세상을 오직 자기 중심적으로 이해하는 극도의 이기주의를 노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진솔한 제세의 타협과 양보는 모른다.

자신의 잘못은 합리화 되고 자신을 지지 하지 않고 문제점을 지적하면 무조건 고소· 고발로 맞서 적으로 구분 짓는 이분법적인 이기적 행동이 도를 넘은지 오래 됐다.

선거 때마다 지역 주민들 편가르기 조장 또한 심각하다.

'항상 나는 옳고 나를 지지하지 않는 유권자는 쓰레기'라는 오만과 독선은 섬찟 할 정도다.

타인에 대한 질투심과 적개심. 과대 망상과 열등감이 혼재된 심리 상태는 민에게 봉사 할 수 있는 올바른 자질을 갖춘 지도자감으로 볼 수 없다.

부패한 인물 일수록 당선에 집착하는 이유가 있다.

민을 위해 봉사하려는 마음의 자세 보다 자신의 출세 가도와 권력 탐욕이 숨어 있기 때문이다.

6.13지방 선거가 부패한 자들에게 새로운 권력을 갖다 받치는 치욕적인 날이 될까 봐 심의 우려 된다.

유권자들은 정신 차려야 한다.

보잘것 없는 인맥에 이끌려 오판하면 안된다.

전문성과 능력을 갖춘 참신한 인물을 지도자로 선택하는 냉철한 판단이 요구되는 시점이기 때문이다.
 

김종서 취재국장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