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선거관련
한국당 경북지사 경선후보 각종 비리 연루의혹 불거져 막판 판세 요동

· 씨름협회 관계자 : 이의원이 은행 스폰금 거액 리베이트 친구가 챙기도록 입김가했다 폭로
· 이철우 의원 측 : ‘리베이트 입김 가한 사실 없다’며, 폭로한 씨름 협회 관계자와 맞고소
· 김광림 의원 지지자 : 188명 주민에게 간고등어 선물, 선관위에 적발되 검찰에 고발당해
· 경북 도민들 : 비리 연루 의혹에 불·탈법으로 도지사 되겠다는 후보는 도민 우롱 행위

자유한국당 경북도지사 후보 경선이 진흙탕 구도를 보여 도민들이 크게 실망하고 있다.

6.13 지방선거를 약 2개월 여 앞두고 자유한국당 경북도지사 후보 경선일(4월 9일)이 임박해진 가운데 경선에 나선 후보들과 관련된 각종 비리 의혹과 선거법위반 사건들이 잇따라 불거져 막판 경선 판세가 요동치고 있다.

특히 씨름협회 거액 리베리트 이권 개입 의혹 폭로와 맞고소 사건, 간고등어 선물 선거법위반사건, 여론조사 조작 사건 등 경선에 영향을 줄 만한 각종 사건들로 얼룩져 한국당 도지사 후보 경선 과정이 난장판으로 치닫고 있는 분위기다.

자유한국당 경북도지사 후보 경선자 기호는 1번 남유진(전 구미시장) 2번 김광림(안동),3번 이철우(김천) 4번 박명재 예비후보(포항남·울릉) 등 4파전 구도다.

이들은 도지사 후보가 되면 곧 당선이라는 판단으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물고 물리는 네거티브를 쏟아내 진흙탕 선거판으로 얼룩지고 있다.

이 가운데 한 예비후보는 자신이 마치 도지사가 다 된 것같이 행동하면서 수십명의 보좌진들을 대동하고 도내를 누비고 다녀 도민들로부터 크게 빈축을 사고 있다.

최근 나돈 남유진·김광림 두 예비후보간의 단일화 설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분석이 우세해 4파전 경선 구도가 유지 될 것으로 보인다.

많은 도민들은 “각종 비리 의혹을 받고 불·탈법을 저지르는 사람들이 도지사가 되겠다고 설치는 모양새가 썩 보기 좋지 않다”며 “한국당 도지사 후보 경선자들이 경북도민을 우습게 보면 큰 코 다친다”고 경고 했다.

문제는 한국당 일부 도지사 후보 경선자들이 비리 의혹을 받고 선거법위반 등으로 도덕성에 결함을 드러내 도민들을 크게 실망시키고 공명선거 문화를 흐리고 있기 때문이다.

김광림의원이 잇따라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김의원 지지자 A씨가 지난 설 명절에 시가 1만7000원 상당의 고등어 세트 188개 (319만6000원 상당)를 구입하여 지역 언론사 기자 및 선거구민, 선거구민과 연고가 있는 170명에게 택배로 보냈다가 선관위에 적발됐기 때문이다.

경북도선거관리위원회는 제3자 기부행위로 김의원 지지자 A씨를 대구지방검찰청 안동지청에 지난달 20일 고발해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또 A씨로부터 고등어 선물을 받은 안동 등 경북 북부권 기자 등에 대해 지난달 28일 선물 가액의 2~3배에 달하는 과태료 처분을 선관위가 내린 사실도 밝혀졌다.

 최근 아시아타임즈 단독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안동 자유한국당 여성부장이 김광림후보를 지지해 달라는 전화를 A씨 등에게 하여 불법 선거운동으로 선관위에 신고돼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김광림 예비후보가 선거법 위반혐의로 선관위에 피소됐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공직선거법 제60조3항(예비후보자 등 선거운동)에 예비후보자가 아닌 사람이 전화를 비롯한 선거 운동을 하는 것은 위반이라고 선관위 관계자가 말했다고 했다.

김의원은 또 안동지역 모 신문이 보도한 내용을 자신이 여론조사 1위에 올랐다고 대대적인 홍보를 한적 있다.

그런데 그 여론조사가 조작된 사실을 선관위가 적발해 관계 여론조사기관에 2천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해 김의원측도 덩달아 이미지가 손상되는 등 말썽이 됐다.

이에 대해 김의원측은 일련의 사건 모두가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며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그러나 많은 전문가들은 경선 과정에 적지 않은 악 영향이 미칠 것으로 진단하고 있다.

경북선관위 한 관계자는 “간 고등어 사건과 불법 선거운동 등에 대한 혐의를 적발해 제3자 기부행위 등으로 김의원 지지자들을 검찰에 고발한 것은 맞지만 김의원과 직접적인 연관성 있는지 여부는 아직 알 수 없다”며 “다만 검찰이 수사를 통해 관련 혐의가 드러날 경우 문제가 아주 복잡해 질수 있다”고 말했다.

현행 공직선거법 제115조(제3자 기부행위제한)는 '누구든지 선거에 관여해 후보자(후보자가 되고자 하는 자를 포함)또는 그 소속 정당을 위해 기부 행위를 하거나 하게 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한 정치 전문가는 “만약 간고등어 사건과 안동 한국당 여성부장 김의원 지지사건 등이 김의원에게 직접적인 선거법이 적용되어 법원에서 100만원 이상의 벌금형을 받게 되면 도지사가 되도 당선 무효가 될 수 있다”며 “일련의 사건들은 선거가 끝난뒤 결과가 나올 가능성이 높아 그 우려로 인해 경선 과정에 적지 않은 영향이 미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철우의원 경우도 구설수에 올라 있다.

씨름협회 명예회장으로 있을 당시 모 은행이 씨름협회에 스폰서한 5억원 중 1억1천만원을 이의원 중학교 동창 A씨가 리베이트로 받아간 것은 부당하고, 이의원 입김이 작용했다는 씨름협회 관계자들의 폭로에 따라 서로 진실 공방을 벌이는 맞고소를 해 놓고 있다.

그러나 그 맞고소 사건도 도지사 후보 경선 이후에 진상이 밝혀 질 것으로 보여져 의혹만 잔뜩 남긴 사건에 지나지 않는다.

이의원측은 “씨름협회 리베이트 문제와는 전혀 관계가 없다”며 부인하고 있다.

그러나 많은 전문가들은 경선을 앞둔 중요한 시점에 공개적으로 불거진 비리 의혹 폭로 사건이라 경선에 적지 않은 영향이 미칠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분석했다.

한 경북도민은 “도지사가 되겠다고 나선 사람들이 선거법 위반에다 각종 비리 의혹을 받는다는 자체가 후보 자격 미달이다”며“유권자들이 경선부터 냉철한 판단으로 올바른 선택을 하는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6.13 지방선거는 경북도지사는 물론 포항시장 등 23개 일선시군의 기초단체장과 시·도 의원들까지 보수당 말뚝만 꽂아도 당선된다는 텃밭에서 과거 선거와 달리 일부지역에서 한국당 후보가 크게 고전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분석이 잇따라 눈길을 끈다.

이 가운데 진흙탕으로 변질된 한국당 도지사 후보 경선 과정에서 누가 최종 후보가 될지 크게 주목 받고 있다.

한편,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경북도지사 후보 경우 오중기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과 안선미 더불어민주당 경북당원평의회 사무국장 등이 출마를 선언했으나 오 행정관이 최종후보가 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기동취재팀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