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코크스 공정 노후설비 개선 용수재활용 원가 절감
포항 코크스공장 개선활동에 참여한 황성환 대리(뒷줄 오른쪽)과 박건율 사원(앞줄 오른쪽)이 화성부 35기 개선리더들과 함께 국내 벤치마킹 출장 중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화성부 황성환·박건율씨

침전지 보충수로 100% 재사용
용수 재활 연간 수억원 절감
근속 5년미만 직원이 주도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는 원료를 예비처리하는 코크스 공정의 노후설비를 개선하고 이 과정에서 처리되는 용수를 재활해 연간 수억원의 원가를 절감했다.

포항제철소 QSS 35기로 활동한 화성부의 황성환 대리와 박건율 사원은 최근 이 같은 개선 아이디어를 통해 생산 원가를 절감하고 제철소 경쟁력을 높였다.

이들은 원료처리 과정인 선탄공정에서 노후화된 공기압축기(Air Compressor)의 압력을 통합제어하고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냉각수를 침전지의 보충수로 100% 재사용하는 아이디어를 적용해, 연간 수억원의 원가를 절감했다.

 선탄공정의 공기압축기는 1985년 최초 가동 이후 설비증설에 따른 용량부족과 노후화로 운전 효율이 저하돼 있었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들은 노후화된 공기탱크의 용량을 늘리고, 공기 공급체제를 이원화해 설비를 안정화시키고 전력비를 줄였다. 또한 기존에 냉각수의 1%만 재활용하고 나머지는 방류해 용수 낭비가 발생했던 부분을 찾아내 침전지의 보충수로 100% 재사용하는 아이디어를 적용해 용수 사용을 추가로 절감했다. 

이번 개선활동은 근속 5년 미만의 저근속 직원이 주도해 성과를 낸 것이기에 더욱 의미가 크다. 개선활동을 이끈 포항제철소 화성부 황성환 대리는 “앞으로도 제철소 내 낭비 개선과 수익성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경희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