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선거관련
주민 먼저 생각하는 생활정치 펼치겠다무소속 이동훈 예비후보, 3선이상 불출마 선언

‘타’선거구(대이·효곡동) 출마

6.13 지방선거 포항시의원 ‘타’선거구(대이동·효곡동)에 출마한 이동훈(무소속) 예비후보<사진>는 “들리지 않는 소리도 듣고, 보이지 않는 변화도 읽을 수 있는 현명함으로 열심히 일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포스코 노경협의회 위원, 포항경실련 정책위원장, 봉사단체 나눔회 부회장 등의 활동을 통해 포항사회 곳곳에서 주민들의 목소리를 들었다”며 “원칙과 기본을 지켜 주민의 생각과 눈높이로 주민을 먼저 생각하는 생활정치를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의롭고 정직한 시의원이 돼 의정활동비 공개, 정치신인 등용을 위해 3선 이상 불출마, 올바른 일을 올바르게 하겠다”며 “의정활동의 목표와 가치를 오로지 주민을 향해 있는 그런 시의원이 되겠다”고 역설했다.

이동훈 후보는 “포스코OB를 위한 공간마련 및 퇴직 후 재능기부 방안마련, 복지공간 확대, 제철고 옆 등산로 연결, 성모병원 삼거리 병목현상 해결 등 아파트 자치회와 협의체를 구성해 수평적 소통으로 주민의견 수렴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그는 △대이동 다목적 종합복지관 건립, △지곡주택단지의 외부개방에 따른 무분별한 난 개발을 방지 명품주택단지 조성, △효자 재래시장을 SK아파트단지와 그린아파트를 연계한 시장 활성화 등을 공약했다.

특히 “이동파출소 신설, 포스코 자매부서와 결연을 통한 이동 명품거리 조성으로 상가 활성화 방안 마련, 시청 앞도로인 삼구트리니엔과 시외버스터미널(7번 국도) 연결 등은 반드시 성사시키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동훈 후보는 포철공고와 한국방송통신대를 졸업, 포스코 노경협의회 근로자위원, 포스코 노경협의회 포항소 사무국장, 포철공고 동기회장, 경산과학고 운영위원, 효곡동 청년회장, 포항경실련정책위원장, 포항시민자치연대참여 사무처장 등을 역임하고 현재 포스코에 근무하고 있다.  

최종태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