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현역의원 4명 출마…치열한 접전 예상6.13 포항지역 지방선거 격전지를 찾아서 ④

상대동,연일읍·대송면과 병합
자질 떨어져 교체여론도 ‘솔솔’
연일·대송 정해종,방진길 후보
상대동 표 확보에 총력 기울여
더불어 민주당 주해남 후보 약진
바른당 주요 당직자 전면 배치 

포항시 ‘자’(연일읍,대송면,상대동)선거구는 상대동이 연일읍,대송면과 합쳐 지면서 이번 선거에 출마한 현역 의원이 4명이 될 정도로 치열한 접전 양상을 띄고 있다.

의원정수 3명을 뽑는 이 선거구에 한국당 소속 정해종,방진길,이상근 의원, 무소속 이순동   의원 등 4명의 현역 의원들간 열띤 경합을 벌이고 있다.

여기에 민주당 주해남,바른당 유병탁,권오만 등 출마자로 나서 현역 의원들과 한판 승부를 벌이고 있다.

일부 현역 의원들은 인지도는 높지만 시정 견제력, 예산심사 능력 등에서 뒤떨어진 의정활동을 벌였다는 비판도 있어, 이번 선거에서 교체해야 한다는 여론이 나오고 있다.

특히 시정 견제를 위해서는 한국당 이외의 다른 당 소속 시의원도 배출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 틈을 타 민주당은 지역에서 인지도가 높은 주해남 후보를 출전시키고 있고 바른당 또한 주요 당직자를 기초의원 선거 전면에 배치시켜 사활을 걸고 있다.

한국당에서는 3선의 정해종 후보가 4선에 도전장을 던졌고, 재선의 방진길 후보가 출사표를 던졌다.

상대동 출신의 이상근 후보가 재선을 노리고 있고,무소속의 이순동 의원이 4선을 노리며 바닥표를 다지고 있다.

상대동 출신의 문명호 전 의원이 도의원에 출사표를 던짐으로써 상대동 표의 향방 또한 이번 선거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상대동 인구가 2만7천여명에 달할 정도로 많아, 연일,대송면 출신의 정해종, 방진길 후보는 상대동 표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상대동에 기반을 둔 무소속 이순동 후보의 경우 갑작스런 선거구 획정으로 상대동 고정표를 얼마나 지켜내느냐가 당락을 결정지을 것으로 보인다.

다행히 상대동 출신 문명호 전 의원이 시의원직을 사퇴함으로써 이순동 의원이 상대동 표를 종전보다 좀더 많이 확보할 수 있게 된 점은 그에게 유리하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이 순동 의원은 여전히 정당 조직표가 없는 무소속이라는 한계가 있어, 4선 고지를 뛰어 넘기에는 그다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정해종 후보의 경우 현재 의장 직무대리 부의장직을 수행하고 있어 기존에 지역구가 아닌 상대동에도 나름대로 자신의 얼굴이 알려지면서 선거가 한결 수월해지고 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의 높은 지지지율을 바탕으로 집권여당의 프리미엄이 가세하면서 민주당 주해남 후보가 약진하고 있고, 바른 당 후보들 또한 보수세력을 결집해 승리로 이끈다는 전략이라, 한국당 후보들은 종전과 달리 선거 막판까지 안심할 수 없는 형국이다.   

최종태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