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최정우 회장,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참여“남북경협 논의 ‘철강업계 큰 기회’ 테스크포스통해 사업구체화 준비”
지난달 18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단으로 동행하는 구광모 LG 회장(오른쪽부터), 최정우 포스코 회장,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 최태원 SK 회장이 평양으로 향하는 전용기에 탑승하고 있다

최정우 포스코회장은 지난달 21일 한반도 평화무드에 따른 남북경협 논의와 관련, "포스코뿐만 아니라 철강업계에 큰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18∼20일 평양 남북정상회담 일정에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참여한 최 회장은 이날 오전 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뒤 "좋은 사업기회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고 그룹 관계자가 전했다.

그는 특히 "현재 가동 중인 남북경협 태스크포스(TF)에서 남북미 관계를 면밀히 모니터링해서 경협이 재개되고 우리 그룹에 기회가 오면 구체화하도록 잘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는 최근 남북경협 사업이 본격화할 것에 대비해 최근 그룹 차원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전무급 임원이 팀장을 맡은 '대북사업 TF'에는 포스코대우와 포스코건설, 포스코켐텍 등이 참여했으며, 남북 경협이 본격적으로 진행될 경우 어떤 분야에 참여할 수 있는지 등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지난 7월 취임 기자회견에서 "이번에 남북관계가 좋아지면 포스코는 남북 경제협력에서 가장 실수요자가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나아가 북한의 인프라 구축 사업이나 북한 제철소 리노베이션 등 철강업에 대한 투자도 포스코가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김희영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