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최정우 회장 ‘러브레터’ 아이디어 3300건 접수

   최회장 “뜨거운 관심에 감사”
  ‘취임 100일’때 개혁과제 발표
   상시 소통 창구로 운영키로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러브레터'를 통해 포스코에 대한 애정과 관심을 보여준 모든 분들에게 지난 1일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포스코 ‘러브레터’로 명명된 아이디어 수렴 창구를 통해 지난 7월부터 3개월간 약 3300건의 아이디어가 등록된 것으로 집계됐다.

최정우 회장은 포스코 뉴스룸, 홈페이지, 사내 게시판 등 소통 채널을 통해 “지난 석 달 동안, 주주, 고객사, 공급사, 협력사 등 많은 이해관계자들과 포항, 광양 등 지역주민, 일반 국민까지 다양한 의견으로 참여해 주셨다"며 "이 자리를 빌어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시민과 함께 하는 기업, 후손에게도 가족 같은 기업이 되어달라는 당부가 많았다.

협력사와 상생을 주문하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

작은 것부터 하나씩 고쳐나감으로써, 포스코 개혁의 출발점으로 삼겠다"며, "‘러브레터’가 미래 포스코 개혁에 큰 도움이 된다는 판단에서 접수를 종료하지 않고 앞으로도 상시 운영하겠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취임 전부터 포스코 100년 성장을 위한 전략을 구상하기 위해 포스코의 이해관계자 및 일반인들로 부터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취임 초 밝힌대로 접수된 의견들을 수렴해서 취임 100일이 되는 날 포스코 개혁 과제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포스코에 대한 ‘러브레터’ 접수는 기존과 동일하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이메일(loveletter@posco.com)이나 포스코 뉴스룸, 홈페이지 등의 공지 팝업창에 나와있는 ‘의견등록’ 링크를 이용해 등록할 수 있다. 

김윤희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