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음식물 쓰레기 병합처리시설 신규건설 가닥포항시,정책토론회 전격 제시…하수 슬러지와 합쳐 바이오가스 생산추진

 □ 이동진 국립과학원 연구관
     기존시설 노후화 재활용 한계

 □ 윤영만 한경대 교수
     사료·퇴비화→바이오가스 전환

 □ 이나겸 시의회 복지환경위원장
     지하 음식물 쓰레기 처리시설
     지상 공원화조성 방안 추진
     대상부지 포항철강공단 적합

지난 2일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음식물쓰레기와 하수슬러지를 병합하는 음식물폐기물 신규 처리시설 도입을 위한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오는 2020년 음식물폐기물 처리시설 계약 종료를 1년9개월 가량 앞두고 포항시가 뒤늦게 정책 토론회를 갖는 등 음식물처리 대란 방지 대책마련에 나섰다.

시는 음식물폐기물과 하수슬러지를 병합처리해 바이오가스를 생산하는 시설을 건립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같은 시설은 지난 2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음식물류폐기물 정책토론회에서 전격 거론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음식물쓰레기 처리시설, 음식물쓰레기와 하수슬러지 병합처리 추세

이동진 국립과학원 연구관은 기존 음식물쓰레기 처리 시설은 노후화돼 재활용하는데 한계가 있어, 음식물쓰레기를 하수슬러지에 병합해 바이오가스를 생산하는 신규 시설을 도입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또 윤영만 한경대 교수는 음식물 처리는 기존의 사료화 퇴비화 처리에서 바이오가스 처리로 전환하는 추세이며, 처리 과정도 음식물쓰레기 단독처리가 아닌 음식물쓰레기,하수슬러지,가축분뇨를 병합하는 추세로 흘러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지난 2014년 24곳에 불과했던 병합처리 시설이 2015년 30곳으로 6개소 늘어났다.

정종필 도화엔지니어링 전무는 음식물 자원화시설 활용방안을 검토한 결과 기존 시설은 노후화됐을 뿐아니라 작업공간이 협소해 악취 민원이 발생하고 있고, 현재의 시설을 대보수 할 경우, 음식물 위탁처리가 불투명해 신규 시설을 설치하는 것아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내 놓았다.

또한 기존 부지 5천m²는 신규 시설이 들어서기에 턱없이 부족하고, 그렇다고 인근 산지를 확보해 면적을 넓히기에도 단차 지형으로 시공에 불리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신규 시설이 설치되는 장소로는 악취방지를 위해 1만1천m²의 넓은 제3의 부지가 적절하다고 주장했다.

신규 음식물류폐기물 시설의 경우 지하에 음식물폐기물 처리시설을 건설하고, 지상에는 공원을 만들어 악취 민원 등을 없애고 바이오가스를 생산해 전기를 만들어 판매하는 시설이다.

시는 그동안 민원발생 등의 이유로 신규시설 건립이 수년째 지연돼 왔다는 비판을 받으면서 기존 시설을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 열린 토론회에서 전문가들은 고질적인 악취민원 등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음식물폐기물과 하수슬러지를 병합처리하는 신규 시설을 건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원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철강공단 등이 신규 부지로 떠오르고 있다.

이나겸 포항시의회 복지환경위원장은 “이날 토론회에서 밝혀졌듯이 음식물쓰레기 처리시설은 지하에 건립하고 지상에는 공원화하는 신규 시설을 건립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며 “신규 부지로는 민원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는 철강공단이 적합하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주민 의견 수렴등을 거쳐 최종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공단내 이러한 시설이 들어서면 근로자들이 휴식과 여가를 즐길 수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포항시 1일 음식물쓰레기 발생량은 165t으로 이 중 140t은 영산만산업에서 처리하고 있다.

음식물쓰레기 처리과정에서 발생한 음폐수 90t중 54t은 음폐수병합처리장에서 11t은 하수처리장 등에서 연계처리 중이다. 

나머지 25t은 위탁처리하면서 혈세낭비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최종태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