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포항시·상공회의소, 중소기업 수출지원 팔 걷어

조선선재 등 관내 6개 기업
베트남 메탈렉스 박람회 참가

호치민 시 SECC 전시장에서 열린 ‘2018 베트남 메탈렉스 박람회 ’

포항시와 포항상공회의소 수출지원센터는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베트남 호치민시 SECC 전시장에서 개최된 ‘2018 베트남 메탈렉스 박람회’에 관내 중소기업 6개사를 파견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열린 베트남 메탈렉스 박람회는 아세안 대표 공작기계 전시회로서, 포항상의는 관내 중소기업의 수출 확대는 물론, 최신 관련업계 시장과 산업기술 동향 파악과 함께 세계 각국의 바이어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모색하고자 참가하게 됐다.

특히, 베트남 현지에 공장과 사무소를 두고 있는 용접봉 제조업체 조선선재(주)와 기계구조용 강관파이프 제조업체 엠에스파이프(주), 조관용 성형롤 기계 제조업체 3개사는 현지 주재원과 직원들의 적극 동참하에 제조업자를 비롯해 공급업자·에이전트, 수출입 무역업자 등 박람회 기간 중 수많은 내방객들로부터 많은 관심과 호평을 받았다.

 GS기어의 김희찬 대표는 “향후 베트남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하기   위해서는 국내기업 성공사례 벤치마킹과 함께 현지 시장조사를 보다 면밀하게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포항상의 관계자는 “베트남 시장은 지난해 포항 전체 수출비중에서 약 6.5%를 차지하고 있는데, 향후 미·중 무역분쟁으로 수출의존도가 높은 국내 산업에는 적지않은 파장이 예상되는 만큼, 새로운 신흥시장 개척을 통해 수출지원사업 다변화를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희영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