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 포항
지진피해입은 대동빌라 재건축 사업 본격 추진포항시-부영그룹, 주택정비사업 공동추진 업무협약
지난달 31일 열린 ’지진피해 대동빌라 주택정비사업 업무 협약식’에서 이강덕 포항시장, 신명호 부영그룹 회장 직무대행과 대동빌라 주민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11․15 지진 피해를 입었던 포항시 환호동 대동빌라가 부영그룹의 적극적인 참여로 피해 공동주택 중 처음으로 재건축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포항시와 부영그룹은 31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이강덕 포항시장, 신명호 부영그룹 회장 직무대행, 김대명 대동빌라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부영그룹  관계자 및 대동빌라 주민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동빌라 주택정비사업 공동추진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으로 포항시와 부영그룹은 재건축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공동연대를 구성하고, 추진절차 단축 및 신속 추진을 위한 행정·법률 지원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포항시는 인·허가 등 행정업무를 지원하고, 기존 건물 철거 및 사업지구까지의 상·하수도 기반시설 공사도 차질 없이 추진하기로 했으며, 부영주택은 설계, 시공, 감리 등 재건축사업 공사 전반을 책임지기로 했다.

대동빌라는 지난해 지진피해로 안전점검 결과 위험 판정을 받았고, 81세대 중 이주를 희망한 76세대 178명이 정든 집을 떠나 임시 거주지에서 생활하고 있는 상황. 재건축에 열의가 높았던 주민들은 스스로 협의회를 구성해 노력해 왔으나 사업자 선정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에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진 당시 회사 보유분 52가구를 제공해 이재민들의 신속한 이주를 도왔던 부영그룹에 감동을 받고  보금자리를 잃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을 위해 재건축에 참여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했다.

부영그룹은 재건축을 통해 기존 81세대이던 건물을 121세대로 늘려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나 구체적인 사항은 주민들과 긴밀한 협의를 거쳐 진행할 계획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대동빌라 재건축 사업은 흥해 등 피해지역 특별재생사업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지진 피해로 위험 판정을 받은 나머지 5개 지구의 재건축․재개발도 주민들과 협의해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최종태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