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중소기업과 동반성장’ 기부금 200억 원 출연

   최정우 회장 취임 100일 맞아
   기업 시민 정신 실현 차원 마련
   QSS, 스마트 공장 구축 연계
   중소·중견기업 경쟁력 지원

포스코는 11일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을 위해 ‘동반성장 기부금’ 200억원을 출연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부금은 대·중소기업의 상생협력을 통해 건강한 산업생태계를 조성하고, 경영이념인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정신을 실현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포스코는 기부금 200억원을 향후 5년간 ‘산업혁신운동’과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 사업’에 지원할 예정이다.

산업혁신운동은 대한상공회의소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등이 공동으로 주관하며, 중소기업의 생산성 향상을 지원하는 동반성장 사업이다.

포스코는 지난 2013년 8월부터 지난 7월까지 5년간 총 197억원을 투입해 산업혁신운동 1단계 사업을 완료했다.

지난 9월부터 2단계 사업에 돌입해 오는 2023년 12월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포스코는 산업혁신운동에 고유의 혁신기법인 QSS(Quick Six Sigma) 혁신활동을 접목해 참여기업의 혁신마인드 제고, 설비성능 향상 등으로 경영혁신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 사업전략·에너지·안전 등의 문제에 대해 지난 50년간의 철강제조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전문 컨설턴트가 문제 해결방안을 지원할 계획이다.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 사업은 정부와 1대 1로 사업비를 매칭해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민관합동 스마트공장 추진단’으로 기금을 출연한다.

포스코의 주력 사업장인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가 자리잡고 있는 포항·광양지역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국내 현실에 적합한 다양한 형태의 스마트공장을 도입하도록 함으로써 제조현장의 경쟁력을 높인다는 것이 사업취지다.

포스코는 세계 최초로 철강공정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인‘포스프레임(PosFrame)’을 자력개발한 경험을 바탕으로 기존의 QSS 혁신활동과 ‘스마트공장 구축사업’을 연계해 중소·중견기업 제조현장의 경쟁력을 지원할 계획이다.

참여를 원하는 중소기업은 포스코 설비자재구매실에서 운영하는 ‘포스코 구매포탈’(http://www.steel-n.com) 에서 신청할 수 있다.

포스코 관계자는 “최정우 회장이 최근 취임 100일을 맞아 ‘100대 개혁과제’를 발표하고 중소기업과 동반성장을 강조한 바 있다”고 전했다.    

김태영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