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새마을금고 돈은 쌈짓돈?’ 사무실 리모델링 공사비 부풀려 억대 개인주택 수리 사용 의혹

‘대의원 자녀 임시직 채용 후 뒷돈 받고 정식직원 전환’ 소문 무성
부인이 이사 불법 선거운동, 전화비 명목 당선자에게 돈받은 의혹
4선에 16년 동안 이사장 장기재직 ‘독선적 금고운영’잇단 구설수

같은 시기에 리모델링 공사를 마쳐 구설수에 오른 MG 새마을 금고 포항용흥지점 (왼쪽) 과 이사장 개인주택

포항지역 한 새마을 금고 이사장이 몇 년전 금고 사무실 리모델링 공사를 하면서 억대의 금고 공금을 부풀려 자신의 개인 주택 수리비로 불법 사용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사법기관의 진상 조사가 요구된다.

또 이 새마을 금고 이사장은 금고의 모 대의원 자녀를 임시 직원으로 채용한 뒤 이사회 인사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수천만원의 뒷돈을 받고 독단적으로 정식 직원으로 채용 했다는 의혹까지 받고 있다.

게다가 8명의 금고 이사를 선출하는 과정에 이사장 부인이 불법 선거 운동을 벌여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이사를 선출한 것은 물론 선출된 일부 이사들에게 선거 운동 전화비 사용료 명목으로 돈을 받았다는 증언도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포항시 북구 용흥동 소재 A새마을 금고 허모 이사장은 4선으로 16년간 이사장직을 역임해 오다 내년 2월에 퇴임을 앞두고 있는데 각종 비리가 적지 않고 금고 조합원들에게 막대한 각종 피해를 주었다는 증언이 속속 흘러 나오고 있어 진상 조사가 요구된다는 지적이다.

제보자들에 따르면 약 5년전 수억원을 들여 A 새마을 금고 내부 수리 리모델링 공사를 하면서 허 이사장 개인 주택도 동시에 대대적인 리모델링 공사를 실시했다는 것이다.

그 과정에서 억대의 금고 리모델링 공사비를 부풀려 이사장 개인 주택 공사비로 일부 사용한게 아니냐 하는 의혹이 제기 됐다. 

제보자들에 따르면 당시 낡은 허 이사장 주택은 뼈대만 남기고 올 리모델링 공사를 하여 벽체에 대리석을 붙이는 등 고급 주택으로 만들어 공사비만 1억원 이상 더 들어 간 것으로 알려졌는데 금고 수리 공사비를 부풀려 지급 된게 아니냐 하는 의심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금고 관련자는 “허 이사장이 약 16년간 이사장직을 역임 하면서 금고 법망을 피해 저지른 각종 불법 행위가 한두가지가 아니라는 의심을 조합원들에게 받고 있다”며 “새마을 금고 내부 수리를 할 당시 허 이사장 개인 주택도 동시에 리모델링 공사를 한 것은 각종 의혹을 받기에 충분했다”며 경찰의 조사를 촉구 했다.

또 한 조합원은 “새마을 금고 내부 수리를 한 기간이 몇년이 지났지만 그 당시 비슷한 시기에 허 이사장 개인 주택 리모델링 공사 하는 것을 보고 금고 수리비를 부풀려 일부 지불한게 아니냐 하는 소문이 대의원은 물론 조합원들 사이에서 파다하게 나돈게 사실이다”며 “새마을 금고 리모델링 공사를 한 업자와 주택 리모델링 공사 업자를 불러 리모델링 연관성 관계를 확인하고 공사 대금 지불 현황을 들어다 보면 의혹의 진상이 다 풀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익명을 요구한 A 새마을 금고 한 대의원은 “허 이사장이 4선을 하기 위해 (16년)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독선적인 금고 운영을 한 것이 사실이다”며 “이사 8명과 120명의 대의원 중 과반수 이상 자신을 지지하는 세력을 심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다”고 주장 했다.

이에 대해 A 금고 허 이사장은 “개인 주택이 낡아 집 수리비로 억대가 더 들어간 것은 맞다”며 “그러나 금고 수리와 비슷한 시기에 개인 주택 리모델링 공사를 하긴 했지만 공사 업자가 다르고 금고 공금을 부풀려 지불 했다는 얘기는 전부 거짓말이고 사실이 아니며 처음 듣는다”고 주장했다.

또 한 제보자는 “허 이사장은 금고 모 대의원 아들 B씨를 시간제 보조직원으로 채용 한뒤 몇 년이 지나 이사회 인사 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이사장 독단적으로 정식직원으로 채용하여 내부에서 말이 많았다”며 “이를 놓고 수천만원의 뒷 돈을 받고 정식직원으로 채용 했다는 소문이 나돌았다”며 진상 조사를 촉구 했다.

허 이사장은 “그 얘기들도 모두 사실이 아니다”며 “임시 직원으로 채용하여 2년 근무 이후 시간제 보조직원으로 2년 더 근무한 뒤 이사회 의견을 거쳐 정식직원으로 채용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허 이사장의 부당한 금고 운영에 대한 각종 의혹은 끝이 없고,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는 금고 대의원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배제 시키는 갑질이 도를 넘었던 것으로 알려져 진상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여론이 팽배하다.

한 제보자는 “허 이사장 부인이 몇 년전 8명의 금고 이사 선출을 앞두고 금고 직원 아파트를 선거 임시 사무실로 빌려 허 이사장 친위 세력을 이사에 당선 시키기 위해 120명의 대의원들을 상대로 전화를 걸어 불법 선거 운동을 벌인 것으로 안다”며 “불법 선거 운동으로 선출된 일부 이사들에게 허 이사장 부인은 직원집 전화비 사용 등의 명목으로 1인당 10만원씩 받아 챙긴 것으로 안다”고 폭로 했다.

허 이사장은 “그 얘기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부인이 이사 선출을 하는데 불법 선거 운동을 하고 돈까지 받았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말했다.

주민 자율의 협동조합이라 서민 금고를 표방하며 전국 점포수 3천200개에 자산 규모 10조 6천억원, 수신고 150조원에 달하는 새마을 금고가 이사장들의 장기 집권과 독선적 운영으로 직원들의 각종 비리가 끊이지 않는다.

최근 새마을금고 중앙 회장도 불법 선거 운동으로 적발돼 새마을금고법위반혐의로 재판에 넘겨지는 등 전국적으로 금융관으로서의 신뢰도에 적지 않은 오점을 남기고 있다.

특히 지난 5년간 전국 새마을 금고 직원들의 공금횡령이 무려 308억원에 달하고,그중 194억원은 여전히 보전 진행 중이라는 지적이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서 드러났다.

자산 규모 760억원에 조합원 1만명에 달하는 포항 A새마을 금고의 허모 이사장의 각종 불 · 탈법 관련 의혹은 반드시 사법기관이 적극 나서 그 진상을 밝혀야 서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금융기관으로 자리 매김할 것이라는 지적이다. 

기동취재팀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