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 경북
의정비 전액 지역사회에 환원 이상진 시의원 “이제 떠납니다”“어디 이런 시의원 또 없습니까”

건강악화로 결심 굳혀
무보수 봉사 약속지켜
4년간 받은 의정비 전액
7340만원 복지기관 기부

 

2014년 시의원에 첫 당선된 후 의정비 전액을 지역사회에 환원해 화제가 됐던 문경 이상진(68·자유한국당 점촌2·4·5동 사진) 시의원이 지난달 27일 의원직을 전격 사퇴했다.

재선 의원인 이 의원은 지병인 고혈압 등으로 의원직을 더 이상 수행하기 힘들어 사퇴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13지방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한 이 시의원은 "의정비의 주인은 결국 주민이기 때문에 무보수로 봉사하겠다"는 2014년 당시의 약속을 지켰다. 지난 4년간 받은 의정비 전액 7천340만원(공제금액 제외)을 지역사회에 환원했을 뿐 아니라 앞으로 4년 치도 전액 기부하기로 해 다시금 화제가 됐었다.

전국 첫 사례였다.

문경시장애인종합복지관, 문경시사회복지관, 문경시니어클럽, 신망애육원, 문경시장학회,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문경시지회 등 6개 사회복지기관에 의정비 150만원의 4년 치를 기부했다.

공직선거법에 저촉되지 않는 장학재단과 복지관을 골라 기부한 것이다.

이 시의원은 "그간 지역의 어려운 노인과 아동들 그리고 장애인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을 담았다"고 말했다.

그는 공무원 출신으로 공무원 연금대상이지만 당선 1년 후 지방의원은 연금대상에서 제외한다는 연금법개정으로 이후 3년은 연금도 받지 못한 상황에서 의정비를 기부하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건강이 발목을 잡았고 오랜 고심 끝에 이 시의원은 "일반 시민으로 돌아가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돌보겠다"고 결심했다.

한편 이 시의원은 전 문경시농업기술센터 소장 출신으로 문경 농업을 훤하게 꿰뚫어 보고 있는 지역 최고의 농업전문가이기도 하다.

이 같은 경륜에 의회 활동도 모범적이어서 동료의원들은 그를 의장급 재선의원으로 예우해 왔다.

한편, 이 의원은 2017년 제9회 경상북도 의정봉사대상을 수상했다.

김태영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