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호미곶 해상 어선 뒤집혀 해경,선원 7명 모두 구조
호미곶 바다에서 해경이 조업 중 전복되어 해상에 표류중인 선원들을 구조하고 있다

포항해양경찰서는 지난 3일 오후 2시 45분께 호미곶 북동방 7해리 해상에서 A호(저인망, 59t, 승선원 7명)가 조업 중 전복 되어 해상에 표류 중인 승선원 7명 전원을 구조했다고 밝혔다.

포항해경에 따르면 전복된 A호 선장 이모씨(63) 등 승선원 7명은 어선이 전복되자 선박에서 뛰어내려 통발부이를 잡고 있던 6명과, 구명벌에 탑승한 1명을 7분만에 현장에 도착한 경비정(P-93정)에 의해 모두 구조됐다.

A호가 전복되면서 어선위치발신장치(V-PASS)를 통해 사고사실이 상황실로 접수됐고, 해경은 즉시 경비함정, 파출소, 해경구조대를 현장으로 급파했다.

경비정에 구조된 선원들은 선박이 전복되면서 경미한 찰과상 외에 전반적인 건강상태는 양호 했으며, 경비정으로 이동 호흡, 맥박을 체크한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A호 선장은 “같은 날 오전 3시 7분께 구룡포항에서 7명이 승선해 조업차 출항했으며, 침몰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 낮 2시 45분께 양망하면서 파도에 의해 배가 한쪽으로 기울어져 전복 됐다”고 말했다.

해경은 선장과 선원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김희영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