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민생현장 꼼꼼하게 살피고 포항의 미래 함께 고민하자”포항시의회 신년 인사회

포항시의회(의장 서재원)는 지난 3일 시의회 로비에서 2019년도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신년인사회에는 서재원 의장과 한진욱 부의장을 비롯한 시의원과 이강덕 시장을 비롯한 간부 공무원, 박명재·김정재·강석호 국회의원, 진병수 역대의장을 비롯한 전직 시의원, 장경식 도의회 의장을 비롯한 도의원, 언론인, 시민 대표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서재원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은 내빈들과 새해 덕담을 나누고 의정철학을 담은 동주공제(同舟共濟:시민과 같은 배를 타고 물을 건너며 고락을 함께 하다)가 새겨진 시루떡을 자르며 2019년 포항시의회 의정 운영 방향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신년사를 통해 서재원 의장은 “지난 한 해 지진의 상흔을 딛고 많은 성과를 이뤄낸 한해였다”며, “지역의 주인으로 관심을 갖고 적극 동참해 주신 여러분 덕분에 가능한 일이였다. 새해에는 시승격 70주년을 맞아 희망찬 포항의 미래를 다지는 의미있는 해가 될 수 있도록 민생현장을 더 꼼꼼하게 살피고 포항의 나아가야 할 방향을 함께 고민하겠다”고 결의에 찬 의지를 밝혔다.

이에 이강덕 시장은 “시정운영에 적극 협조해 주신 서재원 의장과 의원들에게 감사를 드린다”며,  “올해 3대 핵심 전략인 경제 살리기, 도시환경재생, 생활밀착형 복지를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해 의회와 집행부가 힘을 모아가겠다”고 화답했다.

이에 앞서 모범적인 의정활동으로 시민복리증진과 지방자치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경상북도 의정봉사대상’ 수상자로 선정된 방진길 의원과 김상민 의원에게 상패를 수여했다. 

이어 평화통일 공감대 확산 활동에 기여한 공으로 지난해 12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의장(대통령) 표창’을 수상한 권경옥 의원에게 상패를 전달했다.

최종태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