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선 현대화 등 수산예산 223억 조기집행
상태바
어선 현대화 등 수산예산 223억 조기집행
  • 최종태 기자
  • 승인 2019.01.05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기좋은 어촌 만들기
62개 중점사업 추진
수산자원 육성 지원
안전조업·관광활성화

포항 구룡포항 어촌마을

포항시는 경기침체와 어획량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업인들의 사기를 북돋우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기 위해 지난해 대비 16% 증액된 22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62개 중점사업을 조기에 추진한다.

시는 올해 수산분야 정책 목표를 △외국인 계절근로자 도입을 통한 어촌 구인난 해소 및 수산물 품질 인증제 전국 브랜드화 △수산자원 조성 및 연안환경정비를 통한 어촌일자리 창출 △ 어촌관광 활성화 및 지역거점 어촌생활권 조성 △수산재해 선제적 대응 체계 구축 및 안전조업 지원으로 정하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8대 전략과제를 수립했다.

8대 중점전략으로 △수산물 가공업분야 외국인 계절근로자 도입 △경쟁력 있는 수산자원 육성지원 △수산재해예방 선제적 대응 △어선장비현대화 및 안전조업 지원 △수산물 유통가공산업 활성화 및 소비촉진 △어촌분야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호미곶면) △어촌관광 활성화 및 친환경 어항조성 △포항구룡포 과메기문화관 활성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어업경영지원 및 어촌 구인난 해소를 위한 사업으로 외국인선원 도입비용지원, 청년 어업인 영어정착자금지원, 어가도우미지원사업, 어가경영안정자금 이차보전 등 11개 사업에 11억 원을 투입하고, 경쟁력 있는 수산자원 육성 및 수산재해예방 선제적 대응을 위해 75억 원을 들여 연안바다 목장 조성, 마을어장관리사업, 고수온대응지원사업 등 17개 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어선장비 현대화 및 안전조업 지원을 위한 사업으로 어업인들에게 직접적인 혜택이 있는 어업용 면세유, 어선·어선원 보험료, 어선장비 지원사업, 해난사고 구조동원어선지원 등 10개 사업에 33억 원, 수산물 유통가공산업 활성화 및 소비촉진을 위한 사업으로 수산물 산지가공시설, 수산물 처리저장시설, 지역특화 수산물 소비촉진 등 12개 사업에 30억 원을 투입한다. 

이밖에 시는 수산기반시설 확충 및 어촌생태 체험관광 활성화를 위해 74억 원을 들여 지방어항과 소규모어항 시설 및 다목적 인양기 설치 등 12개 사업을 벌인다. 

또한, 구룡포권역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어촌뉴딜 300사업 등 공모사업 신청을 통해 어촌․어항 현대화 및 거점 어촌 조성에도 노력을 기울여 점차 낙후되어 가고 있는 어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종영 수산진흥과장은 “중국의 불법조업에 따른 어획량 감소 및 경기침체 등으로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놓인 어업인들에게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어줄 수산정책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신규 공모사업 추진으로 어업인들의 생활여건 개선 및 실질적인 소득향상을 위해 수산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