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 경북
‘희망 2019 나눔 캠페인’ 경북 사랑의 온도 100도 달성‘불황에도 뜨거웠던 온정’ 152억 3000만원
신현수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및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직원 등 관계자들이 “올해도 100도 달성 함께하면 행복경북 돼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프레카드를 들고 도민‧기부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있다.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신현수)는 ‘연말연시 이웃돕기 성금 모금운동인 ‘희망2019나눔캠페인’이 캠페인 종료 하루를 앞둔 지난달 30일, 사랑의 온도 100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경제 불황에도 불구하고 겨울 온정은 어김없이 뜨거웠다. 1월 30일 기준 모금액은 목표액 152억 1,400만원보다 1,600만원을 초과한 152억 3,000여만원으로 집계되면서 사랑의 온도 100를 기록했다.

이는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지난 1998년부터 추진해 온 이웃돕기 성금모금 캠페인 사상 최대 모금액이다.

개인기부금은 95억 3,000여만원(62.5%), 기업기부금은 57억여원(37.5%), 현금기부금은 132억 8,000여만원(87.1%). 물품기부금은 19억 5,000여만원(12.9%)으로 집계됐다.

이에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이 날, 경상북도청 마당에 설치된 사랑의온도탑 앞에서 신현수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및 직원들은 모금목표액 달성을 기념하고 도민‧기부자들의 나눔에 감사를 전하는 ‘희망2019나눔캠페인 100도 달성식’을 가졌다.

이번 캠페인 기간 동안 포스코, 경상도개발공사, (주)금복주, DGB대구은행, 경북농협 ,삼성전자(주),아진산업, KCC가 1억원 이상 기부로 사랑의 온도 상승을 견인했고, 권영만 봉화효심요양원 대표(봉화 1호)를 시작으로 송종박 장수조이월드 회장(영주 6호), 박남서 前 영주시의회 의장(영주 7호), 문영욱 ㈜대욱케스트 대표(고령 5호), 박지숙 그린피스학암(주) 대표(청도 7호) 등 지역 독지가 7명이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으로 가입하고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했다. 
                                                   

김희영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