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포항제철소, 출근길 ‘안전 실천’ 캠페인

    주임 공동체 자발적 주도
    출입문서 안전 수칙 강조
    결의문 제창·서약서 작성

포항제철소는 지난 5일, 직원들의 안전의식을 강화하기 위해 안전다짐결의대회를 갖고 출근길 안전 캠페인을 펼쳤다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는 5일, 직원들의 안전의식을 강화하기 위해 안전다짐결의대회를 갖고 출근길 안전 캠페인을 펼쳤다. 

이날 행사는 현장의 안전을 실질적으로 책임지는 최일선 직책자인 주임들의 모임인 ‘주임 커뮤니티’의 자발적인 주도로 진행됐다.

신세광 '주임 커뮤니티' 회장을 비롯한 운영진과 각 부문 주임 120여 명은 제철소 출입문 세 곳과 직원 왕래가 잦은 곳에서 출근하는 직원들에게 ‘안전수칙’ 준수를 강조했다.

신세광 주임 커뮤니티 회장은 "현장 최일선 직책자인 우리가 안전을 강조하고, 안전을 책임지지 않으면 제철소의 안전은 없다는 생각으로 제철소 주임들의 의견을 모아 자발적으로 이 캠페인을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참가자들은 캠페인에 앞서 안전다짐 결의문을 제창하고 안전 서약서를 작성했다.

이어 동료 직원들에게 모범이 될 수 있도록 근무복, 안전화 및 안전 보호구를 모두 착용한 채 캠페인에 참여했다.

이들은 안전을 비롯해 작업표준을 준수하고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내용이 담긴 플래카드와 어깨띠를 매고, 안전 구호를 외쳤다.

안전 구호의 내용은  △100% 표준준수 △모든 작업 TBM 100% 실시 △10대 안전철칙 준수 등 구체적인 안전 활동 실천 방안을 담았다.

‘100% 표준준수’란 모든 작업에, 지킬 수 있는 완벽한 표준과 실행 기준을 정해 전 직원이 사소한 표준까지도 100% 정확하게 지켜나가는 활동을 뜻한다.

‘TBM(Tool Box Meeting)’은 현장 작업 시 발생할 수 있는 잠재 위험 요인을 작업 전에 참여 작업자들이 함께 찾아내고 안전 대책을 수립하는 활동을 의미한다.

포항제철소는 안전한 제철소 운영을 위해 전 임직원이 동참해 활동 중에 있으며, 특히 주임 커뮤니티 주도로 무재해, 본원경쟁력 향상, 품질향상 등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다.

주임 커뮤니티가 주관한 이번 안전 캠페인은 3월 한 달간 6번에 걸쳐 지속적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한편, 주임 커뮤니티는 2010년부터 제철소 환경개선활동을 시작으로 30여개의 공장벽면에 벽화를 그리고 안전 조형물 제작 등을 하였으며, 대외적으로 자매마을 벽화그리기 봉사활동을 실시하고 우물 덮개도 손수 제작해 기증 하는 등 With POSCO 실현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김태영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