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포항시,‘미세 먼지 줄이기’ 선제 대응

   공사장 조업시간 단축 등 유도
   도시대기 측정망 운영 내실화
   친환경 자동차 등 대거 교체
   포항철강공단 등 차단 숲 설치

초미세먼지로 뒤덮힌 포항 시가지 전경

포항시는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시행 한 달여간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검토하고 미비점을 보완해 미세먼지로부터 시민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방안을 확대 시행한다.

지난 3월 1일부터 수도권 및 충청, 전라지역에 6일 동안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데 이어, 경북도에도 지난 1일과 5일에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됐으며 미세먼지특별법이 시행된 이래 6일에는 두 번째로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됐다.

이에 포항시는 관내 소재 47개의 각 행정․공공기관에 차량2부제 의무시행을 전파하는 등 시청 주차장에 이행사항을 점검하고 각 부서에는 비상저감 조치사항을 전달해 이행토록 했다.

또한, 먼지발생 공사장 및 사업장에 먼지 재비산을 막기 위한 도로살수 시행과 공사(조업)시간 조정 및 단축을 유도했으며, 지난 7일에는 근로자복지회관에서 철강공단 입주업체의 환경기술인 100여 명과 긴급히 간담회를 개최해 협력을 당부했다.

11일까지 포항지역에 초미세먼지주의보 7회, 비상저감조치 2회 발령됐으며 향후에도 미세먼지 발생이 잦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시는 시민들이 미세먼지에 대응할 수 있도록 대기질에 대한 신속한 정보제공을 하고자 8개소의 도시대기측정망 운영을 내실화할 예정이다.

또 2020년까지 도로 항만 등에 5개의 측정망을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또, 미세먼지 알림신호등 10개소와 환경전광판 교체에 3억3천만 원을 투자해 상반기 중 설치한다.

또한, 미세먼지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시설인 경로당과 어린이집에 공기청정기 2천159대를 보급했으며, 저소득층 아동 및 노인들을 대상으로 보건마스크 8만3천500매를 보급하고 취약계층에 추가 보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는 2019년도 초미세먼지 저감목표를 2018년도 대비 12% 저감된 연평균 22㎍/㎥로 설정해 고농도 미세먼지에 적극 대응키로 한 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발생원별 상황을 파악하고 사업장분야, 교통분야, 생활주변분야, 도시숲 조성 분야로 나누어 추진한다.

먼저, 포항시 발생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사업장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미세먼지 다량배출사업장인 POSCO의 환경투자사업 추진상황을 사업내용별, 이행기간별로 확인점검하고, 포항신항 부두에 대형선박이 정박 시 육상에서 전력을 공급받도록 해 선박으로부터의 미세먼지 발생을 저감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도시대기 오염원인 교통분야의 미세먼지 대책으로는 2005년 이전 등록된 경유사용 5등급자동차는 경북도조례 제정과 단속시스템을 도입한 후 운행제한을 실시할 예정이다.

시는 친환경자동차 1천대, 전기시내버스 70대, 전기이륜차 100대 보급, 노후경유차 1천600대를 조기폐차토록 보조금을 지급하고 LPG차 전환 94대, 버스와 청소차 24대를 천연가스 자동차로 바꿀 계획이다.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발생된 미세먼지 저감의 목적으로 포항철강공단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에 50억원, 해도근린공원조성 17억원을 투자하며, 도로변 미세먼지 안심존 설치사업으로 도심여지에 공기정화식물을 식재하는 등 천연공기청정기 역할을 담당할 도시 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하영길 환경녹지국장은 “빈번히 발생하는 미세먼지로부터 시민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발생원별로 미세먼지의 발생을 억제하도록 하고, 도시숲 조성으로 생활환경을 개선하며, 초미세먼지 정보를 신속히 제공함하는 등 포항시 전 행정력을 동원해 미세먼지로 인한 시민불편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종태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