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 포항
나경원 원내대표 포항방문, "포항 지진, 국가가 나서야 할 때…"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지진 피해 지역인 포항시 북구 흥해읍 대성 아파트 현장을 방문해 이강덕 시장으로부터 피해 상황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포항을 방문했다.

이날 나 원내대표는 포항 지열발전소를 둘러본 후 이재민 대피소와 흥해 대성아파트를 찾아 이재민들을 위로했다.

포항 지진 문제에 대해 "여야의 문제가 아니다. 너무 오랫동안 이재민 생활하시는 분들도 계신다"며 "하루빨리 그분들이 안정적으로 생활하고, 포항지역의 경제가 무너졌는데, 이 경제 부분을 어떻게 회복시키냐가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흥해 지열발전소를 방문해 "이제는 정부가 나서야 할 때라고 생각하고, 국회에서는 국회가 해야 될 부분을 잘 챙겨보도록 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또한 나 원내대표는 "정부가 발표해 인재라는 것이 밝혀졌는데 결국은 이 부분에 대해서 '피해는 어떻게 보상할 것이냐' '추후에 어떻게 관리하느냐'의 문제인 것 같다"며 "직간접적 피해가 한 3000억원이 넘는 것으로 돼 있고, 밝혀지지 않은 이재민들도 있지 않나. 그래서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한국당에서 피해 배·보상에 관해 특별법을 조속히 만들어야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누구 탓이냐, 심지어 누구의 잘못이냐, 전 정권이냐, 현 정권이냐 얘기가 나오는데 지금은 그런 것을 따질 때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국회에서 해야 할 일은 피해 배상에 대해 신경쓰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제 지열발전소를 폐쇄하고 더이상 물을 주입하지 않으면 지진의 위험성이 없는 줄 알았더니 사후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알았다"며 "그래도 인재라는 것이 밝혀져 잘 관리하면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지역이라는 것이 알려질 수 있을 것 같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 더 신경 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영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