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하는 100년 기약하는 100년 ‘독립의 횃불’ 42일 간의 전국 봉송 대장정 마무리
상태바
기억하는 100년 기약하는 100년 ‘독립의 횃불’ 42일 간의 전국 봉송 대장정 마무리
  • 김희영
  • 승인 2019.04.12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제일신보]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전국을 돌며 횃불을 밝혔던 ‘독립의 횃불 전국 릴레이’가 42일 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국가보훈처는 “지난 3월 1일 제100주년 3·1절 기념식장인 광화문광장에서 출정식을 갖고 전국 봉송을 이어갔던 ‘독립의 횃불’이 42일 간의 일정을 마치고 11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식장인 여의도 공원 문화의 광장에서 완주식을 갖는다.”라고 밝혔다.

이번 독립의 횃불 전국 릴레이 현장에는 2,019명의 주자들과 독립유공자 및 유족, 주요인사, 학생, 시민 등 약 3만여 명의 국민이 참여했고, 횃불 봉송은 약 32.2km 구간에서 진행됐다.

특히, 독립의 횃불은 과거 100년을 기억하고 미래 100년으로 나아가는 행사의 상징성을 담아 100년 전 사용했던 실제 횃불이 아닌 LED 횃불 봉으로 봉송을 진행했다.

독립의 횃불 릴레이에는 독립유공자 후손인 배우 홍지민을 비롯해 배우 최불암, 손병호, 가수 박재정 등 유명인과 함께 신돌석 장군의 후손 등 독립유공자, 3대가 함께한 가족 주자 등 다양한 주자들이 참여함으로써 봉송의 의미와 감동을 더했다.

3월 21일 진행된 제주 릴레이에서 마지막 주자로 횃불 봉송에 참여한 독립유공자 김석윤 선생의 손자 김동호씨는 “암울했던 현실을 극복한 선조들의 정신을 본받아 세계에 도전하면 앞으로 대한민국이 무궁무진한 발전을 이룰 것이다.”라고 말했다.

6일 진행된 화성 릴레이에서 학생 대표로 점화 퍼포먼스와 횃불 봉송에 참여한 초등학생 김가윤양은 “이번 릴레이를 통해 100년 전 나라를 지키기 위해 나 같았으면 내지 못했을 용기를 내신 분들에 대한 존경심을 많이 느끼게 됐다.”라며 참여 소감을 밝혔다.

특히, 지역별 특색을 담은 이색봉송도 진행돼 전 국민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제주도에서는 해녀 5명이 바다 봉송과 점화퍼포먼스에 참여해 과거 해녀 항일운동을 재현하고 제주만의 특색 있는 릴레이를 완성했다.

대전에서는 첨단과학의 도시답게 드론과 로봇을 활용해 횃불을 전달하고 봉송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밖에도, 인천의 요트 봉송, 안동의 차전놀이 봉송, 익산의 서동 및 선화공주 코스프레 봉송 등 다양한 이색봉송을 통해 참가자와 국민들에게 특별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독립의 횃불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주자봉송 23개 지역과 차량봉송 77개 지역 총 100개 지역에서 불을 밝혔다.

서울, 부산, 광주, 천안 등 주자 봉송 23개 지역에서는 기념공연과 국민주자 횃불 봉송 등 다양한 기념행사를 통해 과거 100년을 기억하고 새로운 미래 100년을 함께 기약했다.

안동시 거리에서 만세를 함께 외친 한 시민은 “만세행진을 보는 순간 당연히 함께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100년 전 그 날도 이랬을 것 같고 모두가 하나라는 가슴 뭉클한 감동을 느꼈다”고 전했다.

차량봉송 77개의 지역에서는 독립운동 관련 사적지에 독립의 횃불 버스가 찾아가 횃불의 뜨거운 열기를 전달했으며, 방문한 사진은 독립의 횃불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을 통해 많은 국민들에게 전달했다.

차량봉송을 진행했던 독립의 횃불 버스 운전자 박남훈씨는 “이번 차량 봉송을 통해 지자체와 주민들의 관심으로 지역별 독립운동 사적지가 잘 보존돼 있다는 것에 고마움을 느끼게 됐고, 이번 행사를 통해 지역별 사적지와 그와 관련된 역사적 이야기가 더 많이 알려지기를 바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11일 완주식에는 지난 42일간의 릴레이 기록을 담은 영상 ‘42일간의 여정, 그날의 함성’을 상영하고, 전국 23개 지역 100명의 국민주자가 참여하는 독립의 횃불 점화 퍼포먼스를 통해 평화와 번영의 대한민국 미래 100년을 기약한다.

국가보훈처 관계자는 "독립의 횃불이 무사히 전국을 밝힐 수 있도록 참여해주시고 응원해주신 많은 국민을 비롯해 협조해주신 지자체, 기관 등에 감사드리며, 대장정을 마무리하는 완주식에도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