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민주당 의원 총회 포항개최 등 모든 역량 집중”

   한국당 발의 특별법 부실 비판
   실질·구체적 시민보상 대책 마련
   철저한 진상규명·책임자 처벌을
   오중기 북구위원장,이 대표에 요청

지난 10일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포항 지진피해주민 간담회를 여는 등 민생행보를 펼친 가운데 오중기(포항 북구)지역위원장이 “포항지진 대책 마련을 위해 민주당 의원총회를 포항에서 개최하고, 지진특별법 제정 및 지진트라우마 센터 건립 등을 포함해 당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달라.”고 이해찬 당대표와 당 지도부에 요청했다.

이날 오후 2시께 흥해실내체육관에 도착한 당지도부에게 오중기위원장은 “최근 자유한국당이 발의한 특별법이 피해주민들 조차 공감하지 못한 부실 법안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부실한 내용을 졸속으로 추진하는 것은 또 다른 인재를 초래할 뿐이다.”라고 언급하며, “부실한 특별법을 보완하고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시민보상 대책 논의를 위해 의원총회를 포항에서 개최하고, 포항 지진피해 이재민 주거안정 및 지열발전소를 안전하게 폐쇄하는 방안 등을 강구해달라. 그리고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로 인재 재발을 막아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지난 9일 ‘한미장관맨션 지진대책위원회’ 등 포항 지진 피해주민들이 기자회견을 여는 등 자유한국당이 발의한 특별법 등 지진대책논의에 피해주민의 목소리가 소외됐다는 비판이 일고있는 가운데 특별법 제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희영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