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한국당 발의 특별법 원론적 규정만 나열 시민공청회 열어 별도 법률안 제출할터"허대만 민주당 지역위원장 포항시청서 기자간담회

포항지역 상생일자리 사업 등
울릉공항 건설 올해 발주 요청

더불어민주당 허대만 포항남·울릉 지역위원장이 지난 9일 포항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포항지진 특별법의 한계를 지적하고 국회 차원의 특별법 논의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허대만 포항 남 울릉 지역위원장은 지난 9일 포항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 간담회와 포항상생일자리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자유한국당 김정재 의원이 발의한 포항지진 특별법의 한계를 지적하고 국회 차원의 특별법 논의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 간담회는 경북 23개 시군의 요구를 수렴해 정부에 집권당의 의견을 전달하는 자리로 허대만 위원장은 이 기회를 활용해 포항시와 울릉군의 신규사업과 숙원사업에 대해 건의했다.

포항시의 경우 지진특별법을 비롯한 상생일자리 사업, 해양레저 복합센터, 국민지진 안전체험관건립 등의 신규사업을 건의했으며 울릉군은 음식물류폐기물 및 하수슬러지 처리시설 설치사업, 국립 울릉 독도 생물다양성센터 건립 등의 신규 사업과 울릉공항 건설사업의 올해 중 발주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포항이 지진피해를 극복하고 지역의 경제위기를 탈출하기 위해서는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이 절실하며 단기적으로는 포스코의 침상코크스 공장 등 신규 투자계획이 빠르게 집행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향후 추가투자가 이루어질 경우 블루밸리 국가산단을 활용할 수 있도록 현재 미비한 공업용수와 전기 등 기반시설을 신속하게 마무리 하겠다는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포항의 기존 철강공단 및 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를 적극 활용해 지역의 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는 새로운 상생일자리 모델로 ’자동차튜닝산업 클러스터‘를 구축하겠다고 밝히고, 이를 위해 튜닝부품 인증기관, 튜닝 디자인센터 구축을 위한 용역이 빠르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포항지진 특별법과 관련해서는 김정재 의원이 발의한 포항지진 특별법안은 매우 성급하게 추진돼 배·보상과 관련된 원론적인 규정과 절차, 근거만 열거하고 있고 반드시 반영돼야 할 복구와 지원의 구체적인 내용이 대부분 빠져 있다고 평가하고 국회 차원의 특위가 시간 끌기라는 주장에는 전혀 동의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허대만 위원장은 “김정재 의원의 발의안 대로라면 입법이 된다 해도 복구와 지원의 구체적인 내용은 별도로 논의할 수밖에 없어 결국은 실질적인 보상과 복구, 지원을 더욱 늦어지게 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하고 예산정책간담회 이후에 더불어민주당 포항지진 특위가 중심이 되어 포항시, 피해주민, 관계기관단체와 일반시민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공청회를 추진하고 이를 반영한 별도의 민주당 법률안을 제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허위원장은 개인차원의 배, 보상과 별도로 지진으로 침체된 지역경제의 활력을 제고하는 사업을 적극 추진해 반드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최종태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