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포항지진 특별법 촉구 청와대 국민청원 ‘20만 돌파’

포항지진이 지열발전에 따른 촉발지진이란 정부 연구결과에 따라 손해배상과 지역재건을 위해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국민청원에 동의한 인원 수가 청원시작 21일만에  2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달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11·15포항지진 피해배상 및 지역재건 특별법 제정을 간곡히 요청합니다'란 제목의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오는 21일까지 진행되는 이 청원의 참여자는 지난 12일 오후 4시를 조금 지나 20만명을 넘어섰다. 

청와대는 국민청원에 20만명 이상 동의하면 답변해야 한다.

청원인은 "특별법 제정을 통해 신속한 보상(배상)이 이뤄져야 지진 상처로 얼룩진 시민 마음이 치유되고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있다"며 "지열발전소 사후 조치 및 지역 활성화를 위한 각종 지원사업도 조속히 이뤄져야 정부 존재감을 인식하고 신뢰도도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영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