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이웃 아이 구한 훈훈한 사연 뒤늦게 전해져포항 소망아파트 입주민들

지난 4월 포항시 남구 인덕동의 소망아파트에서 고열로 의식을 잃은 아이를 입주민들이 신속히 대처해 생명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소망아파트는 포스코 임대주택으로 현재 240여 세대의 직원이 입주해있다.

지난달 12일, 포항제철소 발전부에서 야간 근무하는 심영기 씨(33세)는 밤새 고열에 시달린 26개월 된 아이가 경련을 일으키고 몸이 굳어간다는 전화를 받았다.

심 씨는 곧장 119에 연락하고 당황한 아내를 진정시키고자 했다.  아내는 다급한 마음에 아이를 안고 밖으로 뛰어나갔다. 아파트 입구에서 아이를 안고 울고 있는 모습을 본 주민은 주변에 도움을 청했다.

이내 이웃 주민들이 모였고 119가 도착할 때까지 바닥에 외투를 깔고 아이를 눕혀 체온을 유지시켰다. 또한, 통화가 어려운 임 씨 아내를 대신해 119에 상황을 설명하고 응급조치를 취했다.

이어 다른 주민들은 구급차가 신속히 들어올 수 있도록 아파트 입구에서 구급차를 안내하고 모자 곁을 지켜주며 심리적 안정을 도왔다.

주민들의 적극적인 도움으로 빠르게 응급실로 이송된 아이는 응급조치 후 다시 숨을 쉬었고 식었던 몸에도 온기를 되찾았다.

병원에선 B형 독감에 의한 열 경련으로 응급조치가 늦었다면 위급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최근 심 씨 아이는 무사히 치료를 마치고 건강하게 퇴원했다.

당시 경황이 없어 일일이 감사 인사를 하지 못한 그는 사내 게시판을 통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해당 글에는 직원들의 응원과 격려의 댓글이 이어지면서 미담이 뒤늦게 알려졌다. 

김윤희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