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포항제철소, 가족 뮤지컬 '무민' 공연 큰 호평가정의 달 맞아 효자 아트홀서… ‘더불어 발전하는 기업·시민’ 실천
포스코가 가정의 달을 맞아 포항 효자 아트홀에서 5월 4일과 5일 양일간 어린이 뮤지컬 ‘무민, 소중한 보물’ 공연을 무료로 선보여 가족 단위 관람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공연은 세계적으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핀란드 국민 캐릭터 ‘무민’을 소재로 꾸며졌다

포스코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포항 효자 아트홀에서 4일과 5일 양일간 어린이 뮤지컬 ‘무민, 소중한 보물’ 공연을 무료로 선보여 가족 단위 관람객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았다.

경영 이념인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실천의 일환으로 진행된 이번 공연은 70여년 동안 세계적으로 꾸준하게 사랑받고 있는 핀란드 국민 캐릭터 '무민'을 소재로 꾸며졌다.

주인공 무민이 친구들과 보물을 찾아 떠나면서 일어나는 모험 이야기를 그린 공연으로, 무민 원작자인 '토베 얀손'의 오리지널 스토리에 기반을 뒀다.

특히, 바이올리니스트 박소연 씨는 극중에서 무민 친구인 음악가 '스너프킨(Snufkin)' 역을 맡아 직접 연주하고 어린 관객들과 호흡하며 아이들의 흥미와 창의력을 자극했다.

또한 공연 전 아트홀 로비에서 포토존을 운영하고 공연 후에는 뮤지컬 캐릭터들과 아이들이 직접 소통하는 시간을 가져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양일간 총 4회에 걸친 이번 공연에는 2,500여명이 넘는 시민과 가족들이 관람해 높은 관심과 인기를 실감케 했다.

세 자녀와 함께 공연을 본 김혜림 씨는 "지역에서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가족 뮤지컬은 보기가 더 어려운데, 포스코가 아이와 함께할 수 있는 유익한 공연을 제공해줘 가족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효자아트홀은 지난 1980년 개관한 이래 품격 높은 음악회와 연극, 뮤지컬, 무용, 국악, 영화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포스코 직원과 포항시민들에게 무료로 제공해 왔으며 지난해말 달라진 공연 트렌드에 맞춰 대대적으로 리모델링해 재개관했다.

앞으로도 포스코는 다채로운 문화 공연을 꾸준히 선보여 포항시민들의 다양한 문화 욕구를 해소하고 지역 문화예술인들의 창작과 공연 활동을 더욱 활성화시키는데 앞장설 계획이다.   

김희영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