땀띠 증상엔 지나친 파우더 사용은 자제해야
상태바
땀띠 증상엔 지나친 파우더 사용은 자제해야
  • 김윤희 기자
  • 승인 2019.06.07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낮 기온이 부쩍 오르면서 이른 더위로 인한 땀띠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땀띠는 땀이 배출되는 땀관이나 땀관의구멍이 일부 막혀 땀이 원활히 나오지 못해 발생하는 붉은 수포성 발진으로, 아이부터 어른까지 다양한 연령에서 발생하나 아기들은 어른에비해 땀샘의 밀도가 높고 땀을 많이 흘리기 때문에 특히 더 쉽게 생긴다.

땀띠가 생겼을 때 그냥 두어서 피부가 짓무르거나 가려움증 때문에 긁게 되면 2차 감염으로 고생을 할 수 있다.

증상이 심해지기 전에적절한 요법으로 땀띠를 가라앉히는 게 중요한데, 땀띠 치료에서 중요한 것은 땀 분비가 자극되지 않고 통기성이 좋은 환경을 유지하는것이다. 

실내 온도는 20~22도, 습도는 50~60%로 유지하고, 옷은 가볍고 통기성이 좋은 헐렁한 것으로 입는 게 도움이 된다.

운동이나 강도 높은 활동은 증상이 완화될 때까지 피하고, 가벼운 신체활동 후에는 미온수로 샤워하고 시원한 찜질팩을 이용해 마사지하면 피부의 통증과자극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샤워할 때는 너무 차거나 뜨거운 물은 피부에 자극이 되어 증상이 심해질 수 있으니 사용하지 않도록 하고물을 닦을 때는 몸에 수건을 비비지 말고 톡톡 두드리는 게 좋다.

땀띠는 목과 겨드랑이, 사타구니, 팔꿈치 안쪽 등 피부가 접히고 주름이 생기는 부위에 주로 발생한다.

이 부위를 보송보송하게 하기위해 베이비 파우더를 양껏 바르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이렇게 파우더를 과하게 뿌리면 땀관을 막아 오히려 땀띠가 심해질 수 있으므로 양조절에 신경쓰자.

이와 마찬가지로 땀띠 부위에 젖은 수건을 올리거나 끈적한 오일을 바르는 것도 증상을 악화시키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