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대응 건강취약계층 건강관리 강화
상태바
폭염대응 건강취약계층 건강관리 강화
  • 김희영 기자
  • 승인 2019.06.07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남·북구 보건소는 역대 가장 빠른 폭염주의보가 발효되는 등 예년보다 더운 여름철이 예상되는 가운데 독거노인, 거동불편자 및 건강취약계층 대상으로 맞춤형 방문건강관리 강화에 나섰다.

폭염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고자 보건소 방문간호사, 보건지소, 진료소 직원, 자원봉사자 등으로  TF팀을 구성하여 폭염대응 비상체제를 유지하며, 남·북구 보건소 방문건강관리 전담인력 12명이 독거노인 등 건강취약계층의 안전 확인을 위해 가정 방문과 안부전화 등을 통해 어르신들의 건강한 여름나기를 지원한다.

질병관리본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로 신고된 온열질환자 사망사례 48명 중 65세 이상이 71%(34명)로 과거 5년 평균(55%, 6명)에서 16% 증가했고, 특히 사망사례 중 70대가 10명, 80세 이상이 22명으로 고령자에서의 사망이 많았다.

보건소 관계자는 “특히 어르신들이 무더위에 취약한 만큼, 폭염 피해를 입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건강관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