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건설재해 예방을 위해 안전 수칙을 지키며 철저히 대비해야
상태바
장마철 건설재해 예방을 위해 안전 수칙을 지키며 철저히 대비해야
  • 김희영
  • 승인 2019.06.10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부터 7월 12일까지 장마철 대비 전국 건설 현장 감독
▲ 고용노동부
[경북제일신보] 고용노동부는 장마철의 대형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10일부터 오는 7월 12일까지 전국 건설 현장 700여 곳에 대해 장마철 대비 불시 감독을 한다고 밝혔다.

이번 감독은 집중 호우로 인한 지반과 흙모래, 임시 시설물 등의 붕괴 위험뿐만 아니라 폭염으로 인한 열사병, 하수관 등에서의 질식 사고에 대한 예방 조치 등에 대해서도 중점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특히 대형 건설 현장뿐만 아니라 안전 관리가 취약한 중소규모 건설 현장을 대상으로 안전계획 서류에 대한 단순한 점검보다는 현장 위험 요인에 대한 안전 시설물 설치 등 직접적인 예방 조치를 했는지를 집중 감독한다.

감독을 하기 전에는 장마철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원하청이 합동 자체 점검을 하도록 하고, 현장 책임자를 대상으로 장마철 위험 요인에 대한 주요 점검 사항 등도 미리 교육할 계획이다.

또한 사업장에서 자체 점검을 할 때 활용할 수 있도록 장마철 위험 요인별 안전보건 대책과 자체 점검표를 담은 "장마철 건설 현장 안전보건 길잡이" 를 제작해 배포하고 누리집에도 게시했다.

지방관서 근로감독관이 자체 점검 결과를 보고 안전 관리가 불량한 건설 현장과 장마철 위험 현장을 불시 감독해 법 위반 사업장에 대해서는 사법 처리 및 과태료 처분, 작업 중지 등 엄정하게 조치하고 위반 사항이 개선될 때까지 계속 확인하며, 공사 감독자에게 감독 결과를 알리고 앞으로 건설 현장의 위험 요인에 대한 안전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도록 지도할 방침이다.

박영만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장마철은 집중 호우와 침수 및 폭염 등으로 인한 대형 사고의 위험이 높아 현장에서 안전 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대비해야할 시기이다.”라고 하면서 원.하청의 합동 자체 점검과 자율 개선을 충실히 하며 장마철 건설 재해를 예방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부탁했고, 한편 “건설 사망 사고자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추락 재해를 예방하기 위해 연중 감독을 시행해 건설 현장에서 안전수칙을 지키는 분위기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예방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