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제9회 단오세시풍속 및 전통혼례식 행사
상태바
상주시, 제9회 단오세시풍속 및 전통혼례식 행사
  • 김희영
  • 승인 2019.06.10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의 기운 가득, 여름철 대표적 단오세시풍속 행사 열려
▲ 성균관여성유도회 상주지회는 지난 7일 상주향교에서 유림, 학생, 시민 등 3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제9회 단오세시풍속 및 전통혼례식’을 가졌다.
[경북제일신보] 성균관여성유도회 상주지회는 지난 7일 10시에 상주향교에서 유림, 학생, 시민 등 3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제9회 단오세시풍속 및 전통혼례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창포물에 머리감기, 궁기 꽂기, 널뛰기, 떡메치기 등 세시 풍속 재현을 통해 잊혀져가는 우리의 전통 풍속을 계승하는 뜻깊은 자리였다. 비가 내리는 날씨에도 체험에 나선 학생과 시민들에게 여러 가지 풍속과 놀이를 통해 전통문화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혀가는 계기가 됐다..

한편, 결혼 7년이 지난 부부의 결혼식을 상주향교사회교육원 김명희 원장의 집례로 전통혼인례 절차에 따라 전통혼례식이 치러지고 하객들로 부터 축복을 받았다.

이성애 성균관여성유도회장은 “우리의 전통문화를 많은 학생들과 일반인들에게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된 것 같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조성희 상주부시장은 “일 년 중 양의 기운이 가장 강하다는 단오에 세시풍속 및 전통문화를 시민들이 직접 접하고 이해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며, “전통문화의 계승·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