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멜론, 올해 첫 수출 길 오른다.
상태바
안동 멜론, 올해 첫 수출 길 오른다.
  • 김희영
  • 승인 2019.07.05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실이 크고 달며 향기가 좋아 동남아에서 인기
▲ 안동 멜론, 올해 첫 수출 길 오른다.
[경북제일신보] 안동 풍천딸기멜론수출작목반에서 생산된 머스크멜론이 5일 11시 풍천면 기산2리 마을회관 앞마당에서 올해 첫 상차를 시작으로 동남아 수출 길에 오른다.

수출물량은 8㎏ 상자 2,400개, 가격은 상자당 16,000원으로 책정돼 총 19.2톤에 3천840만 원의 물량을 수출할 예정이다.

안동 머스크멜론은 공 모양으로 과실이 크고 달며 향기가 좋아 대만, 홍콩, 싱가폴 등 주로 동남아지역 소비자들이 선호한다.

풍천딸기멜론수출작목반과 서안동농협멜론공선회 등 2개 수출단지에서는 매년 300톤 이상의 멜론을 수출하고 있다.

이번에 멜론을 수출하는 풍천딸기멜론수출작목반은 2001년도 경상북도 수출단지로 지정됐다. 12 농가가 동당 660㎡ 규모의 시설 하우스 100동, 약 8.3ha 면적에 딸기와 멜론을 2모작 돌려짓기로 고소득을 올리고 있는 수출작목반이다.

7월 중순경에는 서안동농협멜론공선회에서도 25톤 정도를 대만, 홍콩 등지에 수출할 계획이라고 한다.

안동시 관계자는 “신선농산물 중 사과 다음으로 수출이 많이 되는 멜론을 고소득 수출작목으로 집중 육성해 가격안정과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