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신남방 아시안 시장 “개척”
상태바
경북도, 신남방 아시안 시장 “개척”
  • 김희영 기자
  • 승인 2019.07.05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우 지사 단장으로 통상 교류 방문단 베트남 등 순회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타이응웬성과 교류관계 증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타이응웬성과 교류관계 증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철우 도지사를 단장으로 한 아세안지역 통상․교류 방문단이 지난달 23일부터 시작된 베트남, 인도네시아 방문을 마무리하고 지난달 30일 귀국했다.

이번 방문기간 동안 이철우 도지사는 현지 글로벌기업과 네트워킹, 비즈니스포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대구경북사무소 개소 및 자매우호도시 방문을 통해 신남방국가중 최대 시장인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시장개척을 위한 새로운 길을 열었으며, 특히 이번 출장은 자매우호도시 방문을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일정을 시장공략 등 경제분야에 집중해 큰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성과중 하나는 신남방시장의 거점국가인 베트남(호치민), 인도네시아(자카르타), 필리핀(마닐라) 3개국에 도내 중소기업 74개사를 파견해 69백만 달러의 수출계약 성과를 올렸다.

이번 수출상담회 국가는 동남아 브아이피(VIP) 국가인 베트남(V), 인도네시아(I), 필리핀(P)으로 인구 1억 이상의 시장을 차지하고 있으며, 높은 경제성장 국가들로 아세안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또 하나의 큰 성과는 베트남 최고 기업인 빈 그룹 경영총괄을 담당하는 비엣 꽝 부회장을 비롯한 10여명의 계열사 대표들과 자동차부품, 농특산품 수출, 교육사업, 관광 등 7개 협력방안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하고, 앞으로 실무적인 논의를 통해 실행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또한 베트남 100대 브랜드에 선정된 케이마켓의 본사인 케이앤케이 글로벌사(K&K Global Trading Co., Ltd.)를 방문해 농특산품 수출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지사는 타이응웬성에 소재한 ㈜삼성전자 베트남 현지법인과 자카르타에 투자한 ㈜제일연마 인도네시아법인을 방문해 기업체 임직원들을 격려하는 등 현지 진출기업들과 스킨십을 강화했다.

또한 호치민과 자카르타에서 개최한 현장 비즈니스 포럼에서는 도내 기업인과 현지 진출기업인들이 비즈니스 미팅을 통해 현지시장 동향과 성공사례 발표, 아세안시장의 중요성 등 시장 진출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교환했으며, 이 자리에는 현지기업인과 경제인들이 대거 참석해 경북도 와의 교류를 희망하거나 경북상품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아울러 비즈니스 포럼과 병행해 인도네시아 할랄제품보장청, 한‧인니협회(KIA)와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하는 등 경제를 포함한 다양한 교류증진을 위한 발판도 마련했으며 호치민과 자카르타에서 대한민국과 경북발전을 위해 열정을 쏟고 있는 최은호 대구경북상공인협의회장(베트남), 배응식 월드옥타 자카르타지회장, 정제의 시네르기 스케세스 대표(자카르타)를 경상북도 해외자문위원으로 위촉하여 동남아지역 시장 정보 제공 등 해외 첨병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자매우호도시인 타이응웬성과는 교류관계증진을 위한 협약체결, 호치민시와는 올 10월 개최되는 경주엑스포 초청장 전달, 족자카르타주와는 새마을세계화사업 연장 검토 등 그 동안 진행된 각종 교류성과를 살펴보았으며 향후 한 단계 발전된 교류사업의 추진방향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경북도는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을 중심으로 한 아세안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도내 중소기업의 현지 시장개척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