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제철소 고로 브리더 개방 허용 민관합의 환영
상태바
포항 제철소 고로 브리더 개방 허용 민관합의 환영
  • 김희영 기자
  • 승인 2019.09.06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철강포럼을 이끌고 있는 박명재 대표의원(포항남·울릉, 자유한국당)<사진>은 지난 3일, 제철소 고로 브리더의 개방을 허용하기로 한 민관협의체(환경부, 업계, 전문가, 시민단체 참여) 합의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박 의원은 “이번 합의로 철강업계가 수조원의 손실을 피할 수 있게 되어 다행스럽게 생각 한다”면서, “국회철강포럼의 대표로서 누구보다 이번 사안을 심각하게 받아들여 지자체와 환경당국에 ‘제철소 고로에 대한 조업정지 처분을 재고하라’고 촉구하는 등 적극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앞서 환경당국과 지자체는 제철소가 고로(용광로)정비를 위해 안전밸브를 개방할 때 오염물질을 배출한다는 환경단체의 민원을 받아들여 충남, 전남, 경북 3개의 지자체에서 ‘고로 조업정치 10일’의 행정처분을 내린바 있으며, 철강업계는 용광로 가동이 중단되면 2조원 이상의 피해가 발생한다며 반발했다.

박 의원은 국회철강포럼 대표의원으로서 성명서 발표와 함께 조명래 환경부장관을 대상으로 한 국회 본회의 대정부질의를 통해 “제철소 조업정지 처분이 국가 기간산업을 초토화시킬 수 있는 졸속 행정처분”임을 지적하고, “각 지자체와 환경당국은 제철소 고로에 대한 조업정지 처분을 재고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환경당국과 지자체, 철강사들은 공신력 있는 기관을 선정해 고로 브리더 개폐 문제를 정확히 진단하고 그 결과에 따른 대응방안을 모색해 환경과 산업이 상생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줘야 한다”고 주장한바 있다.

정부는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지난 6월 민관협의체를 발족해 6차례에 걸친 논의 끝에 해결방안을 마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